디지털타임스

 


[외신사진 속 이슈人] 故라이시 이란 대통령 애도 물결, 반체제 진영은 분노 속 반색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시신 테헤란 도착…22일 대규모 추모식, 하메네이 추모기도 할 듯
러시아·인도·튀르키예 등 조문단 파견
사법당국, 반체제 인사 '기소 엄포' 단속
대통령 추락사 부른 노후 기체, 이란 현 상황 보여주는 상징물"
[외신사진 속 이슈人] 故라이시 이란 대통령 애도 물결, 반체제 진영은 분노 속 반색
21일(현지시간) 테헤란의 모샬라 모스크에서 열린 추모식에서 이란 국민들이 고 에브라힘 라이시 대통령과 호세인 아미르-압돌라히안 외무장관 사진을 들고 애도하고 있습니다. EPA 연합뉴스

헬기 추락 사고로 사망한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을 위한 대규모 추도식이 22일(현지시간) 수도 테헤란에서 거행됩니다.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가 라이시 대통령 등 사고 헬기에 탑승했다가 변을 당한 고인들을 위한 기도를 집전할 예정입니다. 러시아와 튀르키예, 인도 등에서 온 외국 대표단도 추도 행사에 참석합니다.

이란 IRNA 통신은 라이시 대통령과 호세인 아미르-압돌라히안 외무장관의 시신이 전날 오후 수도 테헤란의 메흐라바드 공항에 도착했다고 21일 보도했습니다.

미국 CNN 방송에 따르면 정부 및 군 고위인사들이 레드 카펫에 도열해 시신을 맞았습니다. 군 호위대가 관을 옮기는 동안 많은 사람이 눈물을 흘리는 모습도 IRNA 통신 영상에 담겼습니다. 당국은 앞서 라이시 대통령의 시신을 비행 목적지였던 동아제르바이잔주(州) 타브리즈로 데려가 장례행사를 치른 후 테헤란으로 운구했습니다.

이란은 라이시 대통령의 사망이 확인된 지난 20일 5일간을 국가 애도기간으로, 22일은 공식 공휴일로 선포했습니다. 당국은 22일에 전국적으로 장례 행진 등이 진행될 수 있도록 모든 사무실이 문을 닫는다고 발표했죠.

이란에서 가장 큰 모스크(이슬람 사원) 모살라에서 열리는 이날 추도식에는 대규모 인파가 모여들 것으로 보입니다.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최고지도자 하메네이가 오전에 직접 추모 기도를 하고, 오후에는 외국에서 온 조문단이 참석한 가운데 추도 행사가 진행된다고 합니다. 뱌체슬라프 볼로딘 러시아 하원 의장, 세브데트 일마즈 튀르키예 부통령, 날 자그딥 단카르 인도 부통령, 물라 압둘 가니 바라다르 아프가니스탄 부총리 대행 등이 추모식에 참석 의사를 밝힌 상태입니다.

공휴일 추모 행사는 테헤란뿐만 아니라 전국 각지에서 진행됩니다. 이어 23일에는 라이시 대통령의 시신이 고향이자 이슬람 시아파의 주요 성지인 마슈하드로 옮겨집니다.

모흐센 만수리 이란 행정 담당 부통령은 앞서 라이시 대통령의 장례식이 마슈하드에 위치한 이맘 레자 사원에서 거행된다고 밝혔습니다. 시신은 제8대 시아파 이맘(종교지도자)의 영묘에 매장됩니다. CNN은 이란 반관영 MEHR 통신이 이곳 장례식에서도 하메네이가 추모 기도를 집전할 것이라고 보도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란 전역에서 라이시 대통령 추모 분위기가 일고 있지만, 반체제 인사를 숙청하고 인권 탄압을 자행한 대통령에 대한 분노도 곳곳에서 감지되고 있습니다. NYT는 "일부 이란인은 라이시를 애도했지만, 다른 이들은 반체제 인사의 처형을 감독하고 시위대를 폭력 진압·살해하고 언론인과 활동가를 체포한 부패 정권의 핵심인물로 여겨진 그가 세상을 떠난 것을 환영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영국 BBC 방송도 "반대자들은 라이시의 죽음을 '좋은 소식'(good news)이라고 축하했다"고 전했습니다.

SNS에는 전국적으로 히잡 시위가 일었던 2022년에 살해되거나 불구가 된 사람들의 사진과 함께 라이시 대통령의 죽음에 관한 냉소적인 댓글이 올라왔고, 테헤란의 여러 곳에서 폭죽이 터지는 장면이 담긴 동영상들도 보였습니다. 사법부 관리들은 대통령의 죽음을 축하한 것으로 밝혀진 사람은 누구든 기소될 수 있다고 경고하면서 분위기 단속에 나선 상황입니다.

한편 라이시 대통령이 헬기 추락 사고로 사망하면서 서방 제재로 정상적인 유지보수가 어려운 것으로 알려진 이란의 항공기 운용 실태가 주목받고 있습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21일(현지시간) '제재가 이란의 노후 헬기에 어떠한 혼란을 초래했는가'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이번 헬기 추락 사고의 원인이 불분명하지만 이란 항공기 상당수가 서방 제재로 구매할 수 없는 예비 부품을 절실히 필요로 한다는 점을 감안할 때 기술적 문제일 가능성이 가장 높다는 분석이 제기된다고 보도했습니다.

글로벌 항공 분석 전문업체 '시리움'(Cirium)에 따르면 이란 여객기의 평균 기령(항공기 나이)은 거의 28년으로 전 세계 평균의 두배를 넘습니다. 국적 항공사인 이란항공은 거의 40년 된 에어버스 A300을 1대 운용하고 있는데 이 기종은 10여년 전 생산이 중단됐습니다. 이란 상업용 항공기의 75%는 평균 기령이 25년을 넘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강현철 논설실장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