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난기류에 아수라장` 싱가포르항공기…"사람·물건 휙휙 날아다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런던발 싱가포르항공 SQ321편 여객기가 극심한 난기류를 만나 아수라장이 됐다. 여객기에 탑승한 승객들에 따르면 "사람과 물건이 휙휙 날아다녔다"고 한다.

태국 방콕에 비상착륙한 여객기에 타고 있던 영국인 제리 씨는 "나와 아내는 천장에 머리를 부딪혔고, 통로를 걷던 일부 승객은 공중제비를 돌았다"고 말했다. 아들 결혼식 참석을 위해 여행 중이었다는 그는 BBC에 "비행기가 급락하기 전 경고가 없었다"며 "가족 중 아무도 죽지 않은 것은 운이 좋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영국 승객 앤드루 데이비스 씨는 "공중에는 물건이 날아다녔다"며 "나는 커피를 뒤엎었다"고 했다.

다른 승객 자프란 아즈미르 씨는 "갑자기 비행기가 급격하게 떨어지면서 안전벨트를 매지 않은 사람들이 천장으로 튀어 올랐다가 바닥에 떨어졌다"고 했다.

그는 "탑승자들이 머리에 큰 상처가 나거나 뇌진탕을 입었다"며 "휴대전화와 신발도 날아다녔다"고 로이터에 말했다.

비상용 산소마스크가 주렁주렁 천장에 매달려 있고, 바닥에는 음식과 수하물을 비롯한 온갖 물건이 쏟아졌다.

방콕포스트 등 현지 매체와 외신에 따르면 이번 사고로 1명이 사망하고 70여명이 다쳤다.

한국인 탑승자는 1명이다. 애초 이 탑승자는 부상자 명단에 포함되지 않았으나 목 등의 부위에 근육통 증세를 보여 방콕에서 치료 중인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부상 정도는 심하지 않으며 23일 퇴원 예정이라고 병원 관계자는 전했다.
방콕에 남은 탑승자들은 부상자 외에 가족 등 일행이 포함됐으며, 필요한 모든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고 싱가포르항공은 덧붙였다.

전날 싱가포르를 향해 고도 1만1300m에서 순항하던 사고 여객기는 이륙 약 10시간 후 미얀마 인근 안다만해 상공에서 5분 만에 9400m까지 급하강했다.

이 과정에서 부상자가 다수 발생했고, 기장은 의료 비상상황으로 판단하고 방콕에 비상착륙했다.

비상착륙한 여객기는 16년 된 보잉 777-300ER 기종이다.



`난기류에 아수라장` 싱가포르항공기…"사람·물건 휙휙 날아다녀"
비상착륙한 여객기 기내. 로이터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