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김정은, 우방 이란 대통령 사망에 조전 "커다란 손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반미진영의 전통적 우방인 이란의 에브라힘 라이시 대통령이 헬기 추락으로 사망한 것에 조의를 표했다.

북한 대외매체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전날인 20일 모하마드 모크베르 이란 수석 부통령에게 조전을 보냈다고 21일 밝혔다.

김 위원장는 조전에서 "나는 이란이슬람공화국 대통령 쎄예드 에브라힘 라이씨 각하가 뜻밖의 사고로 서거했다는 충격적인 소식에 접하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 정부와 인민 그리고 나 자신의 이름으로 당신과 당신을 통하여 귀국정부와 인민, 유가족들에게 심심한 애도의 뜻을 표한다"고 했다. 또 라이시 대통령을 "나라의 자주권과 발전리익, 이슬람교혁명의 전취물을 수호하기 위한 이란인민의 위업에 커다란 공헌을 한 걸출한 정치 활동가였으며 조선인민의 친근한 벗"이라고 평가하고, 그의 사망을 "형제적인 이란인민과 자주와 정의를 지향하는 세계 인민들에게 있어서 커다란 손실"이라고 표현했다.

라이시 대통령은 지난 19일(현지시각) 북서부 아제르바이잔 국경 지역 댐 준공식에 참석한 뒤 헬기에 탑승했다가 기상악화로 인한 추락 사고로 사망했다. 라이시 대통령을 포함한 탑승자 9명 전원이 숨졌다.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김정은, 우방 이란 대통령 사망에 조전 "커다란 손실"
고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왼쪽)과 일함 알리예프 아제르바이잔 대통령이 지난 19일(현지시간) 이란과 아제르바이잔 국경 지대에서 열린 기즈 갈라시 댐 준공식에 참석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