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코스피, 하루 만에 반락…삼성전자·SK하이닉스 1%대 하락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코스피, 하루 만에 반락…삼성전자·SK하이닉스 1%대 하락
[연합뉴스 제공]

전일 미국발 훈풍에 상승세를 보였던 국내 증시가 차익실현 매물에 1% 넘게 하락하면서 하루 만에 반락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17일 코스피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23.38포인트(1.03%) 내린 2724.6에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전날보다 1.53포인트(0.06%) 낮은 2751.47에 출발해 약보합세를 보이다 오후 들어 낙폭을 키웠다.

특히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5977억원, 1493억원을 순매도하면서 지수를 끌어내렸다. 개인은 7203억원을 순매수했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에서는 삼성바이오로직스(0.51%)를 제외한 삼성전자(-1.02%), SK하이닉스(-1.61%), LG에너지솔루션(-1.31%), 현대차(-1.21%), 기아(-1.74%), POSCO홀딩스(-1.12%), KB금융(-1.11%) 등 대부분이 큰 폭으로 하락했다.

업종별로는 보험(-2.89%), 기계(-2.56%), 건설업(-1.93%), 운수장비(-1.81%), 금융업(-1.29%) 등이 약세를 보였다.

코스닥지수는 전장 대비 15.31포인트(1.76%) 내린 855.06에 마감했다.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31포인트(0.15%) 하락한 869.06에 개장해 장 초반 1% 넘게 하락한 뒤 약세를 지속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외국인이 1436억원을 팔았다. 개인과 기관은 각각 389억원, 기관은 1257억원을 사들였다.

시총 상위주 중에선 알테오젠(6.52%), 엔템(0.34%), HPSP(0.12%), 클래시스(0.71%) 등이 올랐다. 반면 에코프로비엠(-1.62%), 에코프로(-1.09%), 리노공업(-0.93%), 셀트리온제약(-2.94%) 등은 내렸다.

HLB는 간암 표적항암제인 '리보세라닙'이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신약 품목허가를 받지 못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하한가를 기록했다. 더불어 HLB파나진, HLB제약 등 HLB그룹주가 대거 하한가에 마감했다.

이날 하락은 간밤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일제히 약세 전환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 둔화로 위험자산 선호심리가 확대돼 미 증시가 강세 출발했으나 차익실현 매물로 반락했다"며 "애틀란타 연은 총재, 클리블랜드 연은 총재 등 매파적 발언 지속되면서 투자심리가 약화됐다"고 설명했다.신하연기자 summer@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