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CJ올리브넷, 1분기 사상최대 매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CJ올리브네트웍스는 1분기 매출 1678억원, 영업이익 77억원을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15.4% 늘어나 1분기 기준 최대치를 달성했고, 영업이익도 약 30% 증가하며 수익성 강화를 함께 이뤘다. 특히 1분기 실적 중 대외사업 수주를 통한 매출은 466억원으로 전년 동기에 비해 40% 이상 신장, 대외사업 경쟁력이 높아졌다. 회사는 2024년 연간 목표 매출 7400억원, 영업이익 560억원 초과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J올리브네트웍스의 신성장동력 중 하나인 스마트팩토리는 그룹사 IT서비스 개발·운영으로 축적해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식음료 및 바이오 분야에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1분기에는 hy 논산 신공장, 오비맥주 이천·광주·청주공장 등 스마트팩토리 사업들을 수주했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최근 5년간 업계 최다 규모인 250건 이상의 성공적인 대내외 방송미디어분야 SI(시스템통합)사업을 수행했다. 올해 1분기에도 방송국·정부기관·기업 등 수요가 이어지며 방송 제작 플랫폼 및 인프라 고도화, 콘텐츠 제작 스튜디오 구축 사업을 마무리했다. MBC 차세대 제작 NPS 구축 사업, LG헬로비전 방송 플랫폼 운영 사업 등도 연이어 수주했다. 라이프 멤버십 서비스 'CJ 원(ONE)'은 지난해부터 슈퍼앱 전략을 펼치며 혜택 강화 등에 집중하고 있다. CJ 브랜드 외 생활·편의, 모빌리티, 교육, 여행 등 대외 제휴처 확대를 통해 락인(Lock-in) 효과를 꾀며 올해 초 회원 수 3000만명을 돌파했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그룹 내 주요 계열사와 AI 프로젝트를 추진하며 쌓은 기술을 바탕으로 보험개발원의 AI 시스템 구축도 하고 있다. AI·빅데이터·클라우드 기반 핵심 사업의 성과 창출에 주력하고, 비용구조 개선 및 운영 효율화 등 수익성 중심 경영을 통해 2026년 매출 1조원, 기업가치 1조원을 달성한다는 목표다.
유인상 CJ올리브네트웍스 대표는 "어려운 대내외 환경 속에서도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견조한 성장을 만들어내기 위해 선택과 집중을 통한 사업 경쟁력 확보, 수익성 개선에 집중했다"며 "2분기에도 주력 사업들의 차별화를 공고히하고 탄탄한 체질 개선 등을 통해 수익성 중심의 경영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팽동현기자 dhp@dt.co.kr

CJ올리브넷, 1분기 사상최대 매출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