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000 사주면 스승이라 부를게"…교사들 화나게 한 배달앱 광고 뭐길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000 사주면 스승이라 부를게"…교사들 화나게 한 배달앱 광고 뭐길래
배달플랫폼의 스승의날 이벤트.<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국내 한 배달플랫폼이 스승의 날을 겨냥해 제작한 광고가 교사를 조롱한다는 논란에 뭇매를 맞고 있다.

배달플랫폼 요기요는 지난 15일 스승의 날 이벤트 광고 문구로 "스쿨푸드 사주면 스승이라 부를게", "쌤 피자 사주세요" 등을 활용했다.

교사들이 공교육 정상화를 위해 만든 인스타그램 계정 '교권지킴이'는 이날 "기획한 사람이나 승인한 사람은 왕년에 교사 삥 좀 뜯어봤나 보다"라며 "스승의 날은 교사 삥 뜯는 날도 아니고 그렇다고 교사들을 위해 무언가를 주는 날도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스승의 날을 맞아 존중이나 억지 감사는 바라지도 않으나 요기요 같은 비아냥은 정말 하지 말아야 할 짓"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스승의 날엔 "좋은 기억으로 남은 은사님(을) 생각하고 짧은 감사 메시지라도 보내며 사제간에 정을 나누면 좋다"고 덧붙였다.

논란이 일자 이벤트에 참여했던 스쿨푸드 측은 "이벤트 페이지에 게재된 문구와 관련해, 해당 문구는 자사에서 기획한 내용이 아님을 공지한다"면서도 "적절하지 않은 표현의 문구로 인해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하여 거듭 사과드린다. 앞으로는 이와 같은 일이 재발생하지 않도록 관리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청년피자 측도 "해당 문구가 적절하지 않음을 확인하고 삭제를 요청드렸다"면서도 "사전에 방지하지 못한 점에 대해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요기요 측도 "스승의 날 이벤트에서 부적절한 문구가 사용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며 "다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