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정부, 20일부터 불법튜닝·대포차 강력단속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정부, 5월 20일부터 불법자동차 일제단속
정부가 불법튜닝 차량이나 불법명의(일명 대포차), 무단방치 차량 등에 대한 단속에 나선다.

국토교통부와 행정안전부는 5월 20일부터 6월 21일까지 한 달간 경찰청, 지자체 등과 합동으로 불법자동차 일제단속을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주요 단속 대상은 불법튜닝 등 안전기준을 위반한 차량 등 교통질서를 어지럽히는 불법자동차다.

특히 이륜차는 매년 교통질서 위반과 사고 건수가 증가하고 있어, 소음기 개조 등 불법튜닝, 미신고 불법운행, 번호판 오염·훼손 등 단속을 강화한다.

미등록 운행, 미이전 타인명의 자동차 등 불법명의(대포차) 처벌 강화 법률 개정에 따라 경각심을 제고하기 위한 집중 단속을 시행한다.


국토부는 작년에도 불법자동차 단속을 통해 총 33만7000대를 적발했고 번호판 영치(11만9369건), 과태료부과(2만4974건), 고발조치(5010건) 등 처분을 완료했다. 이는 2022년 적발건수(28만4000대 적발)에 비해 18.73% 늘어난 수치다. 안전기준 위반(30.45%↑), 불법이륜차(28.06%↑), 불법튜닝(20.14%↑) 순으로 많이 적발됐다.
행안부가 작년 4월부터 '안전신문고 앱'에 불법자동차 간편신고 기능을 개통하면서 이를 통한 불법자동차 신고도 20만건이 접수, 그 중 15만7000건이 처리됐다.

불법자동차 신고 시 위반 일시, 장소, 관련증거(사진, 동영상) 등 명확한 제보가 중요하기 때문에, 정부는 처벌 근거를 분명하게 확인할 수 있는 '안전신문고(앱, 포털 )' 이용을 권장하고 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정부, 20일부터 불법튜닝·대포차 강력단속
안전신문고 앱 불법자동차 신고방법. 자료 행안부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