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언주·유승민, 尹 겨냥 “허구헌날 ‘공정과 상식’ 떠들더니…영원히 못 덮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언주 “총선으로 민심이 확인돼 수사할 것 같으니 득달같이 수사라인 좌천시키나”
“국민에게 위임받은 권력을 계속 남용한다면…결국 ‘국민적 저항권’ 행사에 맞닥뜨릴 것”
유승민 “검찰총장 윤석열과 대통령 윤석열, 이 둘이 같은 사람 맞나” 직격탄 날려
“대통령도, 대통령의 부인도 ‘법 앞에 평등한 모든 국민’ 중 한 사람일 뿐”
이언주·유승민, 尹 겨냥 “허구헌날 ‘공정과 상식’ 떠들더니…영원히 못 덮어”
(왼쪽부터) 이언주 더불어민주당 경기 용인정 당선인, 윤석열 대통령, 유승민 전 국회의원. <디지털타임스 DB, 대통령실 제공>

검찰 고위 간부 인사를 계기로 검찰과 대통령실·법무부 간 갈등이 수면 위로 드러난 가운데 정치권에서 여야 모두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제기됐다.

이언주 더불어민주당 경기 용인정 당건인은 "'공정과 상식'을 허구헌날 떠들며 집권하더니만…이 얼마나 낯 뜨거운 일인가"라면서 "명품백 사건으로 자기 부인 수사한다고 하니까. 그것도 한참을 묵혀두었다가 총선으로 민심이 확인돼 수사를 할 것 같으니 득달같이 수사라인을 좌천시키나"라고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다.

유승민 전 국회의원은 "지금 수사를 덮는다고 영원히 덮을 수는 없다"며 "검찰총장 윤석열과 대통령 윤석열, 이 둘이 같은 사람 맞나"라고 공개 질의했다.

이언주 당선인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자기가 과거 권력에 칼을 들이대다가(?) 좌천당하는 등 핍박을 당하는 바람에 국민이 정의를 바로세우라고 밀어줘서 대통령까지 된 걸 까맣게 잊고 이젠 거꾸로 자신을 위해 인사권을 남용하다니…총선으로 확인된 민심을 정면으로 거스르는, 주권자에 대한 반역행위"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당선인은 "윤석열 대통령은 총선에서 드러난 민의에 따라 반성하고 변화할 생각은 눈곱만치도 없어 보인다"며 "그저 자신의 권력이 원래부터 자기 것인양 엄청난 착각에 빠져있다"고 질타했다. 이어 "민주정치의 기본조차 전혀 이해하지 못한 어리석은 자가 민주공화국 대한민국의 최고 권력자로 앉은 비극적 결과"라면서 "그 결과를 본인도, 그를 옹위한 정치세력도 온전히 책임져야 한다. 불쌍한 건 그 동안의 피폐한 삶을 감내해야 하는 국민들"이라고 윤 대통령을 향한 비판 수위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그러면서 "총선 직후 강조했듯이 이번 총선은 국민들이 윤 대통령에게 준 마지막 경고였다"며 "국회의 압도적 의석이 국민을 대변해 지속적인 요청을 해도 무시와 거부밖에 없고 국민에게 위임받은 권력을 계속 남용한다면 결국 윤 대통령은 국민적 저항권 행사에 맞닥뜨릴 것"이라고 경고했다.


끝으로 이 당선인은 "'민심의 강은 배를 띄우기도 하지만 배를 뒤집기도 한다'. 윤 대통령이야 말로 권력에 대한 수사를 통해 일약 영웅이 되어 민심이 띄운 배"라며 "그런데 이런 식으로 권력을 잡은 후 거꾸로 자기의혹 방어와 상대탄압에 남용한다면 민심의 강은 그 배를 뒤집지 않겠는가"라고 뼈 있는 말을 덧붙였다.
이언주·유승민, 尹 겨냥 “허구헌날 ‘공정과 상식’ 떠들더니…영원히 못 덮어”
유승민 전 국회의원. <디지털타임스 DB>

유승민 전 의원도 이날 입장문을 내고 "디올백, 주가 조작, 채 상병 수사외압 등 일련의 권력형 의혹 사건들에 대해 우리 국민이 진정 원하는 것은 무엇인가"라며 "'모든 국민은 법 앞에 평등하다' 우리 헌법 11조 1항이다. 국민은 이 '12자의 약속'이 지켜지는 세상을 원한다. 그것이 정의고 공정이라고 믿는다"고 공개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대통령도, 대통령의 부인도 '법 앞에 평등한 모든 국민' 중 한 사람일 뿐"이라며 "대통령이라 해서, 대통령의 부인이라 해서, 법 앞의 평등 원칙이 비켜간다면, 그것은 국가권력의 사유화"라고 직격했다.

이어 "사실 지난 2년간 검찰은 이 원칙을 지키지 않았다. 디올백도 주가조작도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다"면서 "뒤늦게 검찰총장이 수사팀을 꾸리고 엄정한 수사를 지시한 지 며칠 만에 수사팀이 교체됐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유 전 의원은 "문재인 정권 시절 윤석열 검찰총장의 말대로 '그런 식으로 인사하는 법은 없습니다'"라고 윤 대통령의 검찰총장 시절 발언을 인용하며 "(이원석) 검찰총장은 '인사는 인사, 수사는 수사'라고 한다. 그러나 국민들은 믿지 않는다. 국민들은 '인사가 만사, 인사가 수사'라고 생각한다"고 날을 세웠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