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맨주먹으로 악어 코 때려 입 속의 쌍둥이 자매 구해낸 여성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맨주먹으로 악어 코 때려 입 속의 쌍둥이 자매 구해낸 여성
악어와 사투 끝에 생존한 영국 쌍둥이 자매 조지아·멜리사 로리의 PTSD 단체 후원 모금 페이지. [저스트기빙 모금 페이지 캡처]

휴가지에서 악어와 맨주먹으로 맞서 자신의 쌍둥이 자매를 구해낸 영국 여성이 왕실에서 주는 의인상을 받는다.

14일(현지시간) BBC 보도에 따르면 버크셔 샌드허스트에 사는 여성 조지아 로리(31)가 의로운 일을 한 민간인에게 수여되는 영예인 '국왕의 용맹 메달'(King's Gallantry Medal) 수상자로 선정됐다.

쌍둥이인 조지아와 멜리사는 지난 2021년 6월 유명 휴양지인 멕시코 남부 푸에르토 에스콘디도 인근 호수에서 수영을 즐기고 있었다. 여행 가이드가 물 속이 안전하다고 잘못 조언한 탓이 컸다.

그때 악어가 나타났고 조지아와 다른 관광객들은 재빨리 헤엄쳐 뭍으로 향했다. 하지만, 악어가 조지아의 쌍둥이 자매 멜리사를 낚아채 물속으로 끌고 갔다.

조지아는 용감하게 다시 물로 뛰어들어 의식을 잃은 채 물 위로 떠 오른 멜리사를 끌어오려 했지만 이내 악어가 돌아와 멜리사의 허벅지 위쪽과 엉덩이쪽을 공격했다.

조지아는 한 손으로 동생의 머리를 물 위로 유지한 채, 악어의 코 부분을 주먹으로 여러 차례 내리쳤다. 그러나 시련을 끝나지 않았다. 악어가 물러가는 듯하자 조지아는 멜리사를 끌고 안전한 곳으로 피하려 했으나 악어는 또다시 돌아와 멜리사를 잡아 물었고, 마지막 공격에서 '데스 롤링(악어가 먹이를 턱에 물고 물속으로 끌어들여 익사시키는 동작)'을 시도하려 했다.

이에 조지아는 거듭 악어의 얼굴을 더 많이 주먹을 날렸다. 이 과정에서 조지아도 손을 물려 다쳤으나, 멜리사를 안전한 곳으로 옮기는 데 전력을 다했다.

얼마나 시간이 흘렀지만 모르지만, 조지아한테서 상당한 시간 동안 공격을 받은 악어는 결국 헤엄쳐 떠났다. 현장에 구조선이 도착한 후, 조지아는 멜리사를 안고 배에 올라탔다.

멜리사는 복부와 팔다리에 중상을 입고 패혈증에까지 빠졌지만 다행히 치료를 거쳐 회복했다.

조지아는 수상 소식에 "영광이고, 예상치 못한 상을 받게 돼 매우 놀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말 놀라운 것은 멜리사의 흔들리지 않는 용기"라며 "너무 무서웠지만 내가 계속 싸울 수 있도록 힘을 불어넣어 줬다. 멜리사 없이는 해내지 못했을 일"이라며 공을 자매에게 돌렸다.

이들 자매는 외상후스트레스장애(PTSD) 극복을 돕는 자선단체인 PTSD UK를 위한 모금 활동으로 오는 8월 템스강에서 13㎞를 헤엄치는 템스 마라톤을 준비하고 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맨주먹으로 악어 코 때려 입 속의 쌍둥이 자매 구해낸 여성
악어의 공격을 받은 쌍둥이 자매 멜리사를 구출해 낸 조지아의 다리에 악어에게 물린 깊이 물린 자국과 수술 흉터가 보인다. [SNS 캡처]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