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구자균 LS일렉 회장, 사우디 고위 관료들과 현지사업 협력 논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LS일렉트릭은 구자균 회장이 사우디아라비아 산업광물자원부 장관 등 고위 관료들을 만나 현지 사업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29일 밝혔다.

반다르 알 코라예프 산업광물자원부 장관, 압둘라지즈 마제드 알라흐마디 산업전략부 차관 등 사우디아라비아 고위 관료들은 지난 26일(현지시간) 독일 하노버에서 열린 '하노버 메세 2024' LS일렉트릭 부스에 방문했다.

알 코라예프 장관은 사우디아라비아 사업 환경을 직접 소개하며 다양한 분야에 걸친 투자 협력을 제안했다. 그는 향후 8000여개 공장이 새롭게 설립될 예정인 만큼 LS일렉트릭이 강점을 지닌 전력 인프라, 자동화, 인공지능(AI) 등에 투자해 줄 것을 요청했다.

구 회장은 "다양한 현지 파트너사들과의 협력을 통해 사우디아라비아 전력청(SEC) 송변전소에 전력 솔루션을 성공적으로 구축해온 경험을 살려 향후 확대되는 제조 분야에 송전, 변전, 배전을 아우르는 토털 솔루션 공급 기업으로서 역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이어 "전력 인프라 외에도 신재생에너지 발전, ESS(에너지저장장치)와 같은 친환경 스마트에너지 사업과 공장 자동화와 에너지효율화를 동시에 구현하는 스마트팩토리 등 다양한 영역에서 새로운 파트너로서 협력을 희망한다"고 말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구자균 LS일렉 회장, 사우디 고위 관료들과 현지사업 협력 논의
반다르 알 코라예프(왼쪽 두번째) 산업광물자원부 장관 등 사우디아라비아 정부 관계자들과 김종우(오른쪽 두 번째) LS일렉트릭 사장이 지난 26일(현지시간) 독일 하노버에서 열린 '하노버 메세 2024'에서 LS일렉트릭 전시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LS일렉트릭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