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둔산동 노후계획도시 선도지구 지정 `촉각`, 미래인 `그랑 르피에드` 수혜 기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둔산동 노후계획도시 선도지구 지정 `촉각`, 미래인 `그랑 르피에드` 수혜 기대
그랑 르피에드

1기 신도시를 비롯한 오래된 도시들의 정비사업을 촉진하는 '노후계획도시특별법'이 이달 27일부터 시행될 예정인 가운데, 선도지구 지정을 앞두고 비수도권에서는 대전 내 강남으로 꼽히는 둔산 등 지역들에 부동산 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노후계획도시특별법의 핵심은 안전진단 면제와 용적률 상향, 용도변경 등 전국 노후 계획도시의 재건축 규제를 대폭 완화하는 것이다. 해당 법안은 재건축·재개발 사업을 기존보다 빠르게 추진될 수 있게 하는 것으로 노후도가 높았던 대전 둔산 등의 도시 모습이 보다 빠르게 변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정부는 내달 특별법 시행 이후 5월부터는 선도지구 공모를 추진하고 연말 지정을 완료, 가장 먼저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에 대전시는 특별법 적용 대상이 될 수 있는 둔산과 노은, 송촌, 송강, 중리, 관저 등을 중심으로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 발주 준비에 나선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여기에 선도지구 지정을 위해 대전시의회의 한 국회의원은 지난 3월 초 열린 임시회 본회의에서 "선도지구 선정 요건을 충족할 수 있는 대표적인 곳이 둔산신도시"라며 "둔산신도시 재건축을 위한 마스터플랜을 마련해 선도지구 지정에 토대를 구축해달라"고 촉구하기도 했다.

시 관계자 역시 "국토부의 가이드라인에 맞춰 기본계획 수립에 착수할 것"이라며 "현재 추진 중인 둔산지구 재정비 연구용역에서도 선도지구 방향성을 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전시의 부동산 전문가는 "둔산 일대는 명문 학군을 비롯해 관공서, 생활 인프라 등이 밀집된 대전의 중심지 역할을 하고 있으나 규제로 인해 재건축, 재개발이 더디게 진행되면서 주택 등의 노후도가 높아지고 있었다"며, "이번 선도지구에 지정이 된다면 둔산 일대가 상전벽해하며 대전은 물론 더 나아가 충청권을 대표할 중심지로 거듭나게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높였다.

이러한 가운데, 대전 둔산동 일대에서 2차 물량을 성황리에 계약 중인 '그랑 르피에드'가 대표적인 이번 선도지구 지정의 대표적인 수혜 단지 중 하나로 거론되고 있다.

그랑 르피에드는 둔산동 홈플러스 부지에 들어서는 최고급 주거 시설로 일대의 최고 높이인 47층을 자랑하며 전용면적 119·169㎡의 대형 평면으로 5개동, 총 832실의 대규모로 조성된다. 일대 최고 높이를 자랑해 지역 어디서는 눈에 띄고 수도권에서도 드문 명품 어메니티와 다양한 커뮤니티로 입주민들의 자부심을 드높인다.

길이 20m의 레인 3개와 휴식을 위한 선베드 존이 있는 실내수영장 '피에드 풀'과 퍼팅을 집중적으로 즐길 수 있는 퍼팅 그린과 스크린 골프룸, 필라테스 룸, 그룹 운동과 요가를 위한 GX룸이 있는 피트니스클럽이 준비된다.

인근에 법원, 검찰청, 특허청, 한국특허정보원 등 법조계 종사자들의 비중이 30%에 달하고, 한밭초, 서원초, 문정중, 충남고 등 명문 초·중·고 학군과 둔산동 학원가도 가까워 최상의 교육 인프라를 갖추고 있고, 광역급행철도 정부대전청사역을 도보로 이용가능하다.

그랑 르피에르 사업관계자에 따르면 대전의 타워펠리스, 시그니엘 수준의 최상급 주거단지가 조성되는 것에 기대감을 갖고 있어 대전, 충정지역의 고급주거 수요자들의 관심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상훈기자 am8523a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