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순식간에 달려든 핏불…생후 15개월 아기 물려 사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순식간에 달려든 핏불…생후 15개월 아기 물려 사망
캄폴론고 마을의 개물림 사망 사고 현장 모습[이탈리아 안사(ANSA) 통신 캡처]

생후 15개월 된 남자 아기가 맹견 핏불테리어 2마리에 물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해 이탈리아가 충격에 휩싸였다.

22일(현지시간) 안사(ANS) 통신에 따르면 사고는 이날 오전 8시께 이탈리아 남부 살레르노 인근 캄폴론고 마을에서 일어났다.

캄폴론고가 속한 에볼리 시장인 마리오 콘테는 "오늘 아침 엄마 품에 안긴 아기를 개가 공격했다"며 "아기 삼촌이 떼어놓으려고 했지만 소용이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사건은 지역사회 전체에 큰 충격을 준 비극"이라며 "이런 종류의 맹견을 키우는 사람들에게 경각심을 주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고는 캄폴론고 마을의 외딴 이층집 마당에서 순식간에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기의 어머니와 삼촌이 현관문을 나서는 순간, 핏불테리어 2마리가 순식간에 달려들었다고 한다.

구급차가 도착했을 때 아기는 이미 숨진 뒤였다. 아기 어머니도 팔과 손목 등을 물렸고, 정신적인 충격을 받아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핏불테리어는 이층집에 거주하는 다른 가족 소유로, 이 가족은 피해 어머니와 친구 사이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고 당시 이 개들이 왜 묶여 있지 않았는지 등을 조사 중이다. 아기를 문 핏불테리어는 살레르노의 동물보호소로 보내졌으며 이곳에서 안락사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2월에는 39세 남성이 로마 외곽의 만치아나 숲에서 조깅하던 중 로트와일러 3마리에게 물려 숨졌다.

이탈리아 소비자 보호 단체인 코다콘스는 개 물림 사고가 매년 7만건 가까이 발생하고 있다며 시민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