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쓰레기로 몸살 앓는 제주 안타까워"…임영웅 팬클럽 `영웅시대 제주` 회원들, 빗속 뚫고 플로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쓰레기로 몸살 앓는 제주 안타까워"…임영웅 팬클럽 `영웅시대 제주` 회원들, 빗속 뚫고 플로깅
'영웅시대 제주' 회원 30여 명아 지난 21일 우도 검멀레 해안가 일대에 해양쓰레기 수거 등 환경정비 후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임영웅 팬클럽 영웅시대 제공>

가수 임영웅의 팬들 30여 명이 우도 살리기에 나섰다.

23일 제주시 우도면에 따르면 '영웅시대 제주' 회원 30여 명은 지난 21일 우도 검멀레 해안가 일대에 해양쓰레기 수거 등 환경정비를 했다.

'영웅시대 제주' 구화영(61) 회장은 "요즘 청정 제주가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는 게 안타까웠다"며 "지구의 날을 즈음해 지구 수명 연장 활동의 일환으로 환경정화 활동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영웅시대 제주' 팬클럽 회원으로 우도에 사는 한지수(31·카페 운영)씨는 "플라스틱, 캔, 테왁 등 파도에 떠밀려온 쓰레기들을 30부대 가득 주웠다"며 "비 맞으면서 자꾸 쓰레기가 밟혀서 다 치우고 가자며 깨끗하게 정리하는 걸 보면서 역시 엄마들의 힘이 위대하다는 걸 느꼈다"고 전했다.

'영웅시대 제주'는 2020년 3월 TV조선 '미스터트롯' 경연 당시 20여 명으로 결성돼 현재 30대부터 60대까지 100여 명이 활동하고 있다.

'영웅시대 제주'는 임영웅 데뷔 4주년을 기념해 미혼모재단 애서원, 꿈꾸는 다락방에 기부 활동을 시작으로 지금에 이르고 있다. 지난해까지 약 3000만원 가까이 기부하는 등 선한 영향력을 전파하고 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