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날씨] 새벽부터 천둥·번개 동반한 강한비…충남과 전북 등 우박 주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날씨] 새벽부터 천둥·번개 동반한 강한비…충남과 전북 등 우박 주의
비 내리는 풍경. [연합뉴스]

수요일인 24일에는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비가 내릴 것으로 예측된다.

23일 기상청에 따르면 24일 새벽부터 낮 사이에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보됐다.

일부 오전에 충남권과 전북을 중심으로 우박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으니, 피해가 없도록 교통안전 등에 주의해야 한다. 비는 오후에 대부분 그칠 것으로 보인다.

23∼24일 이틀간 예상 강수량은 경기 북부·서해5도 5∼30㎜, 서울·인천·경기 남부·강원 영서·대전·세종·충남·충북·부산·경남·대구·경북 내륙 5∼20㎜, 광주·전남 5∼10㎜다.

같은 기간 강원 영동, 울릉도, 독도는 10∼40㎜의 비가 내릴 것으로 관측됐다. 울산과 경북 동해안의 강수량은 10∼30㎜로 예보됐다.

제주도는 23일 하루에만 5㎜ 내외의 빗방울이 떨어질 전망이다.

아침 최저기온은 9∼14도, 낮 최고기온은 13∼22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1.0∼3.5m, 서해 앞바다에서 0.5∼1.5m, 남해 앞바다에서 0.5∼3.0m로 예상된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1.0∼4.0m, 서해 0.5∼2.5m, 남해 1.0∼3.5m로 예측된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