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최근 주요 선진국 중 `압도적 1위` 차지한 한국 지표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올해 1분기 한국 과일값 상승률 37%…2위인 대만의 무려 2.5배
채소도 11%↑ 이탈리아·영국 제치고 1위 차지
전문가들 "한국 물가, 중동사태·기후변화 등에 가장 취약"
최근 주요 선진국 중 `압도적 1위` 차지한 한국 지표는?
사진 연합뉴스

주요 선진국과 비교했을 때 우리나라의 과일·채소 가격이 올해 들어 가장 크게 뛰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전문가들은 최근 중동사태나 기후변화 등이 이어질 경우 한국이 경제 구조상 가장 물가를 잡기 어려운 나라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22일 글로벌 투자은행(IB) 노무라증권이 G7(미국·일본·영국·캐나다·독일·프랑스·이탈리아)과 전체 유로 지역, 대만과 한국의 올해 1~3월 월평균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을 비교한 결과, 한국은 3.0%를 기록하며 영국(3.5%)·미국(3.3%)에 이어 세 번째로 높았다.

독일(3.0%)은 우리나라와 같았고, 그 뒤를 캐나다(2.9%)·미국(2.8%)·프랑스(2.8%) 등이 이었다. 일본은 2.6%, 우리나라와 경제 구조가 비슷한 대만은 2.3%에 그쳤다.

최근 국내 체감 물가에 가장 큰 충격을 준 과일과 채소 가격 오름세는 압도적인 1위였다.

우리나라 과일류의 상승률은 1~3월 월평균 36.9%로, 2위 대만(14.7%)과의 거의 2.5 배 차이를 보였다. 이탈리아(11.0%), 일본(9.6%), 독일(7.4%) 등에서도 같은 기간 과일 가격이 많이 뛰었지만 10% 안팎 수준이었다.

채소류 상승률도 한국(10.7%)이 이탈리아(9.3%) 영국(7.3%) 등을 제치고 가장 높았다.

한국의 에너지류 물가 상승(인플레이션)도 주요국 대비 상대적으로 더 불안한 상황이다.

노무라증권이 올해 1~3월 에너지 관련 항목(전기·가스요금, 연료비 등)을 가중 평균해 산출한 에너지류 소비자물가 상승률의 경우, 한국은 월평균 1.1%로 프랑스(2.7%)에 이어 2위였다. 여기에 2월 국제 유가 상승분이 본격적으로 휘발유·경유 등에 반영되기 시작한 3월(2.9%) 상승률은 10개국 중 가장 높았다.

박정우 노무라증권 이코노미스트는 "기본적으로 국제 정세 불안 등에 따른 유가 상승이 영향을 미쳤고 작년 5월 전기 요금 인상의 여파도 있다"며 "유럽 국가들의 경우 전반적으로 앞서 2021~2023년 에너지 가격 폭등 이후 기저효과 등으로 에너지 물가 하락이 두드러지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한국의 식품류와 에너지류 물가 상승률은 결국 근원물가(식료품·에너지 항목 제외)와 전체 소비자물가 흐름의 괴리로 나타나고 있다. 기존에는 헤드라인 물가와 근원물가가 거의 같이 움직였는데, 현재는 근원물가 상승률이 둔화되고 있지만 농산물 가격과 유가가 오르면서 헤드라인 물가는 다른 방향으로 가고 있어 물가 예측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는 것. 이창용 한은 총재는 최근 C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한국은 미국이나 유럽과 달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근원물가 상승률보다 높은 수준"이라며 "근원 물가는 예상대로 둔화하고 있지만, 소비자물가는 상당히 끈적끈적(Sticky)하다"고 밝혔다.

향후 중동사태나 이상기후 등이 길어질수록 한국은 그 어느 나라보다 물가 관리에 큰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는 예상도 나온다.

조영무 LG경영연구원 연구위원은 "한국의 과일·채소 물가 급등은 이상 기후에 따른 작황 부진뿐 아니라 하우스 등 시설재배 비중이 커지면서 에너지 가격과 농산물 가격이 연동되는 경향, 유통 구조 문제 등이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친 것"이라며 "밀가루 등 곡물의 수입 의존도 역시 높기 때문에, 앞으로 중동 사태가 장기화하고 이상기후가 더 잦아질수록 우리나라 물가는 식품·에너지를 중심으로 관리하기 점차 더 어려워지는 취약한 구조"라고 분석했다.

한 해외 금융기관 관계자도 "한국은 에너지에서 원유 의존도가 높은 편이고, 특히 농산물 가격은 재배 면적이 작은 국내 생산 상황에 크게 영향을 받아 상대적으로 다른 주요국보다 공급측 물가 압력이 커질 요인이 많은 게 사실"이라며 "더구나 총선 이후 전기·가스 등 공공요금 인상 압박까지 커질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