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에어컨 대신 필름 붙이세요…현대차, 파키스탄서 냉각 필름 무상 제공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나노 쿨링 필름' 부착 캠페인
현대자동차가 더위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파키스탄 운전자들을 위해 투명하면서도 차량 내부 온도를 낮춰줄 수 있는 복사 냉각 필름을 제공한다.

현대차는 파키스탄 제2의 도시 라호르에서 '나노 쿨링 필름'을 70여대의 차량 윈도우에 무상으로 부착해 주는 '메이드 쿨러 바이 현대(MADE COOLER BY HYUNDAI)'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22일 밝혔다.

파키스탄은 보안상의 이유로 자동차의 틴팅 필름 부착을 금지하고 있다. 여름이면 최고 기온이 50℃를 넘어가 연료를 소모해 에어컨을 가동하거나, 창문을 열고 주행해야 하는 경우가 많다. 라호르는 여름철 에어컨 과도한 사용으로 인해 2022년 대기오염 세계 1위를 기록할 정도로 대기오염 문제가 심각하다.

현대차는 라호르 주민들이 겪는 경제적·환경적 어려움을 개선하고자 이번 캠페인을 기획했다고 밝혔다. 지난 3월부터 현지 고객 70여명을 대상으로 캠페인 참여 신청을 받았으며, 예약된 날짜에 AS센터를 방문하면 나노 쿨링 필름을 무상으로 장착해 주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대차가 개발한 나노 쿨링 필름은 태양열을 일부 반사하는 기존 틴팅 필름의 역할에 더해 차량 내부의 적외선을 밖으로 방사하는 기능까지 추가로 갖췄다. 현지 법규를 위반하지 않는 거의 투명하면서도 실내 온도를 10℃ 이상 낮출 수 있다.


현대차는 나노 쿨링 필름이 전기차에 적용되면 주행가능거리(AER) 개선에도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캠페인은 기술 상용화 직전 단계로 시범 부착을 통해 실증 데이터를 수집함으로써 추후 양산을 위한 품질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임주희기자 ju2@dt.co.kr

에어컨 대신 필름 붙이세요…현대차, 파키스탄서 냉각 필름 무상 제공
나노 쿨링 필름을 차량에 시공하는 모습. 현대차 제공

에어컨 대신 필름 붙이세요…현대차, 파키스탄서 냉각 필름 무상 제공
나노 쿨링 필름이 적용된 차량(아래)과 적용되지 않은 차량의 파키스탄 현지 온도 비교 평가 결과. 현대차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