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SK가스, KET에 LNG 선박 첫 입항…시운전 개시 성공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SK가스와 한국석유공사가 울산 북항에 건설하고 있는 '코리아에너지터미널(KET)'에 첫 번째 LNG가 도입됐다.

SK가스는 지난 5일 약 6만5000톤 규모의 LNG를 실은 LNG 선박 '그레이스 코스모스'호가 KET 2번 부두에 입항해 하역을 개시한 이후 쿨다운까지 무사히 마무리했다고 22일 밝혔다. KET의 LNG터미널 시운전 개시를 성공적으로 이뤄내는 동시에 울산항을 통한 LNG도입 시대가 개막한 것이다.

이번에 도입된 LNG는 SK가스의 발전 자회사인 UGPS(울산 GPS)과 KET 시운전 등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UGPS는 LNG와 LPG를 모두 연료로 활용할 수 있는 세계 최초의 LNG·LPG 듀얼 발전소다. 시황에 따라 LNG와 LPG중 가격 경쟁력 있는 가스를 연료로 선택할 수 있는 것이 강점이다.

이번 KET의 LNG 터미널 사업 개시는 SK가스 LNG 밸류체인 중 저장을 책임지는 KET와 수요를 담당하고 있는 UGPS, 두 핵심 인프라가 처음 연결되었다는 데 더욱 의미가 있다.

KET는 LNG의 저장·공급 일체를 도맡는 자산이다. 현재 LNG탱크 총 3기가 건설 중이며 향후 KET 배후 부지에 위치한 수소복합단지CEC 내 탱크까지 포함하면 SK가스는 총 6기, 약 720만톤 규모의 LNG 저장 탱크를 갖추게 된다.

KET 내 1번 탱크의 LNG는 UGPS로 공급될 예정이다. UGPS외에도 SK에너지, 에쓰오일 등이 LNG 저장설비를 사용할 예정이다. SK가스는 추후에도 다양한 수요처 개발을 통해 사업을 확장해 나가며 LNG 공급자로 부상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어 연간 약 90~100만톤 규모의 LNG를 사용할 예정인 UGPS는 SK가스가 확보한 최대 LNG 수요처로 고정 수요를 담당한다. KET에 저장된 LNG는 약 5㎞ 떨어진 UGPS로 곧바로 공급된다. UGPS의 근거리에 위치한 KET에서 직배관을 통해 연료를 공급받기 때문에 사업 수익성을 끌어올릴 수 있다.
SK가스는 이와 같이 도입과 수요를 담당하는 두 인프라의 각 설비별 시운전을 단계적으로 진행하며 안전성을 높이고, 올해 UGPS와 KET의 하반기 상업 가동을 차질없이 완벽하게 준비하겠다는 목표다.

또 KET에는 국내 최초이자 최대 규모인 1만톤급 LNG 벙커링 주목적 부두와 설비도 지어지고 있다. SK가스는 작년 8월 에이치라인해운, 울산항만공사와 국내 최초 민·공 LNG 벙커링 공동 사업 협력협약을 체결하고 LNG 벙커링 전 주기 생태계 구축 준비에 나서고 있다.

윤병석 SK가스 대표는 "울산으로 LNG가 처음 도입되는 역사적인 순간이자 미래 에너지 공급 중심지로 발돋움하는 순간에 함께 하게 돼 의미가 깊다"며 "앞으로도 KET를 기반으로 그 동안 쌓아온 에너지 사업 역량을 집결시켜 LNG분야로의 사업 확대를 가속화하고 나아가 SK가스가 2030년 동북아 메이저 LNG 사업자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SK가스, KET에 LNG 선박 첫 입항…시운전 개시 성공
SK가스 울산 LNG터미널 KET에 LNG 선박이 입항한 모습. SK가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