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홍준표, `한동훈 때리기` 끝?…"오늘 이 답변으로 모두 정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홍준표, `한동훈 때리기` 끝?…"오늘 이 답변으로 모두 정리"
홍준표 대구시장.<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힘의 총선 참패 이후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던 홍준표 대구시장이 20일 "오늘 이 답변으로 한동훈에 대한 생각 모두 정리한다"라고 밝혔다.

홍 시장은 이날 온라인소통플랫폼 '청년의꿈'에서 "한동훈의 잘못으로 역대급 참패를 했고, 한동훈은 총선을 대권 놀이 전초전으로 한 사람"이라며 "더 이상 그런 질문은 사양한다"라고 말했다.

앞서 한 누리꾼이 "총선 패배의 원인이 한동훈한테만 있는 게 아닌데 45% 당원들의 압도적 지지를 받고있는 한동훈이 차기 당대표를 맡지 말라는 법은 없는 것 같다"며 올린 글에 대한 답변이었다.

이 누리꾼은 "정치 초보 치고 나름대로 열심히 최선을 다했던 한동훈을 너무 모질게 미워하지 말아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동훈 (전) 위원장은 국민의힘 정권 재창출에 큰 도움이 될 대한민국의 희망"이라며 "한동훈에게 한 번만 더 기회를 주면 지방선거, 차기 대선에서 국민의힘이 압승하리라 굳게 믿고 있다"고 덧붙였다.
홍 시장은 "그렇게 모질게 당하고도 맹목적으로 추종하는 정신 나간 배알 없는 짓으로 보수 우파가 망한 것"이라며 "나는 한동훈이를 애초부터 경쟁자로 생각하지 않았고 그의 등장은 일회성 해프닝으로 봤다. 윤석열 대통령과 같은 기적은 두 번 다시 없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지지율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 2022년 8월 대선 후보 경선 때 나는 4%, 당시 윤 후보는 40%였으나 두 달 반 뒤 내가 48%였고 윤 후보는 37%였다"며 "한국 정치판은 캠페인에 따라 순식간에 바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늘 이 답변으로 한동훈에 대한 내 생각을 모두 정리한다"라고 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