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최상목 "올해 우크라이나에 최대 3억달러 이상 지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제5차 우크라이나 지원회의 참석…미주개발은행 총재 면담도
최상목 "올해 우크라이나에 최대 3억달러 이상 지원"
러시아 공습으로 무너진 우크라이나 북부 도시 건물. 사진 연합뉴스

정부가 1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재건을 위해 올해 3억달러 이상을 집행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은 이날 워싱턴 D.C.에서 열린 '제5차 우크라이나 지원회의'에 참석해 윤석열 대통령이 작년 9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밝힌 '우크라이나 지원 패키지'를 본격 이행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작년 7월 우크라이나와의 정상회담 당시 발표한 1억달러를 포함해 중장기적으로 21억달러 규모의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을 집행할 예정이고, 세계은행(WB)과 유럽부흥개발은행(EBRD)의 우크라이나 지원기금에는 각각 5000만달러를 출연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통해 우크라이나 재건지원과 주요 인프라 사업을 발굴하는 등 긴급 수요에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이어 최 부총리는 취임 후 처음으로 미주개발은행(IDB) 일랑 고우드파잉(Ilan Goldfajn) 총재를 만나 한국과 미주개발은행간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IDB 총재는 중남미 지역 민간부문 발전을 지원하기 위해 IDB Invest의 새로운 운영전략 이행 계획을 설명했다. 최 부총리는 적극적 지지를 표명하면서 IDB Invest 증자(35억달러 규모)에 한국 정부도 1억5000달러 규모로 참여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최 부총리는 "한국의 우수한 인재들이 미주개발은행에 진출해 한국과 미주개발은행 간 신탁기금 등 협력사업을 원활히 진행하는데 많은 역할을 하고 있다"며 "재능있고 열정적인 한국 청년들이 미주개발은행에 더 많이 진출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