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2022년도 화학물질 배출량 6만1035t…전년대비 6.4%↓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환경부 "유해화학물질 배출량도 6% 넘게 줄어"
2022년도 화학물질 배출량 6만1035t…전년대비 6.4%↓
화학물질 누출 사고가 발생한 공장 모습. 사진 연합뉴스

지난 2022년 3800여개 업체에서 화학물질 6만여t(톤)이 배출된 것으로 조사됐다.

환경부는 16일 3832개 업체에서 234종의 화학물질 6만1035t(톤)이 대기(6만 808t)와 수계(227t)로 각각 배출됐다고 밝혔다.

조사 대상 업체는 30인 이상 사업장 중 화학물질 일정 규모 이상(물질에 따라 1t 또는 0.1t 이상) 취급하는 사업장이다.

이는 2021년 배출량 대비 4177t(6.4%)이 감소한 수준이며 △고무 및 플라스틱 제조업(1.7t↓) △종이(펄프) 및 종이제품 제조업(1.2t↓) △의료용 물질 및 의약품 제조업(1t↓) 순으로 감소 폭이 컸다.

지역별 화학물질 배출량은 경기, 충남, 울산 등 3곳의 광역지자체(시도)가 각각 28.9%, 17.6%, 11.7%를 기록해 전국 배출량의 58%를 차지했다.

단위(1㎢) 면적 대비 배출량이 가장 높은 시도는 울산으로 1㎢ 당 6.7t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는 대구(2.4t/㎢), 부산(1.9t/㎢) 순으로 나타났다. 지역별 배출량의 차이는 지역별 화학물질 취급 사업장 수와 규모의 차이 영향이 크다.


2022년도 화학물질 배출량 6만1035t…전년대비 6.4%↓
화학물질 지역면적별 배출량. 자료 환경부

화학물질 종류별로는 톨루엔(16.6%), 아세트산 에틸(15.5%), 자일렌(15.5%) 순으로 많았고 이들 3개 물질이 전체 배출량의 48%를 차지했다.
환경부는 기업의 자발적인 화학물질 배출 저감을 이끌기 위해 2020년부터 벤젠, 염화 비닐, 클로로포름 등 9종의 유해화학물질을 대상으로 '화학물질 배출저감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이 9종의 물질을 연간 1t 이상 배출하는 종업원 30인 이상 사업장은 배출저감계획서를 화학물질안전원에 제출하고 이를 이행해야 한다. 미이행시에는 화학물질관리법에 따라 행정처분과 10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2022년도에 배출저감계획서를 제출한 281개 업체의 배출량을 집계한 결과, 9종의 화학물질 배출량은 6383t으로 전년 배출량인 6817t 대비 434t(6.4%) 감소했다. 이들 사업장은 대체물질 사용, 배기장치 포집효율 향상, 방지시설 설치·개선 등으로 화학물질의 배출량을 줄인 것으로 파악됐다.

황계영 환경부 환경보건국장은 "경제활동 과정에서 화학물질의 사용과 배출은 불가피한 측면이 있지만 유해성이 높고 배출량이 많은 물질의 경우 이를 줄여나가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화학물질 배출저감 제도와 이를 활성화하기 위한 지역별 협의체 활동을 통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