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대장동 재판` 에 세월호 추모 불참하는 이재명 "국가 책임 바로 세울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304개의 우주가 무너졌던 10년 전 오늘"
"그날 진도 앞바다에 국가는 없었다"
`대장동 재판` 에 세월호 추모 불참하는 이재명 "국가 책임 바로 세울 것"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6일 "304개의 우주가 무너졌던 10년 전 오늘, '국가가 왜 존재하는지' 온 국민이 되묻고 또 곱씹어야 했던 4월 16일"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SNS에 "그날 진도 앞바다에 국가는 없었다"며 "국가가 나와 내 가족의 생명을 지켜줄 것이라는 당연한 믿음은 산산조각 났다"고 지적했다.

그는 "세월호 이후의 대한민국은 이전과 달라야만 했지만 안타깝게도 '각자도생' 사회는 다시 도래했고 이태원에서, 오송에서, 해병대원 순직사건에서 소중한 이웃들을 떠나보내고 말았다"고 윤석열 정부를 향해 날을 세웠다.

이어 "다시는 국가의 무능과 무책임으로 국민의 목숨이 헛되이 희생되지 않도록 더는 유족들이 차가운 거리에서 외롭게 싸우지 않도록 정치의 책무를 다하겠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할 국가의 책임을 바로 세우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여야 지도부는 세월호 참사 10주기 추모 행사에 참석하지만 이 대표는 대장동 관련 재판 일정으로 참석하지 않는다.

안소현기자 ashright@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