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현대백화점그룹, 경기도 용인에 `탄소중립의 숲` 만든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현대백화점그룹은 산림청, 사단법인 생명의숲과 함께 경기도 용인에 탄소중립 실천을 위한 숲을 조성하는데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탄소중립의 숲은 일상생활과 산업 활동을 통해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다시 흡수하기 위해 조성하는 숲이다.

산림청이 민간 기업, 시민단체 등과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는 민관협력 사업으로 현대백화점그룹은 2022년부터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에 약 16.5ha(약 5만평) 규모의 숲을 조성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약 2만그루의 나무를 심었고, 올해도 1만그루를 추가로 심을 계획이다. 오는 2027년까지는 수목 생육환경 조성을 위한 토양관리, 영양공급 등 환경 개선 작업을 진행해 지속해 숲을 가꿔나갈 계획이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이날 탄소중립의 숲 조성 기념행사를 열고 9개 계열사 임직원이 직접 묘목 200그루를 심기도 했다.

장호진 현대지에프홀딩스 사장은 "탄소중립의 숲 조성 사업을 통해 올해로 3년째 국·공유림에 나무를 심고 숲을 가꿔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친환경적인 가치와 문화가 확산할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최근 서울시, 청주시 등과도 손잡고 도심 속 정원 가꾸기 사업을 추진 중이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현대백화점그룹, 경기도 용인에 `탄소중립의 숲` 만든다
16일 경기도 용인시 백암면 박곡리 '탄소중립의 숲'에서 장호진 현대지에프홀딩스 사장(왼쪽), 허상만 사단법인 생명의숲 이사장(가운데), 임상섭 산림청 차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백화점그룹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