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스패로우, 동아출판에 `스패로우 SAST` 공급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AI 디지털교과서 개발 가이드라인 따라 CSAP 인증 필요로 도입
스패로우, 동아출판에 `스패로우 SAST` 공급
스패로우 제공

스패로우가 교육 콘텐츠 전문 기업 동아출판에 소스코드 보안약점 점검 도구 '스패로우 SAST'를 공급했다고 밝혔다.

동아출판은 국어 교과서인 '신생국어독본'과 모바일용 디지털 교과서를 국내 최초로 발행하는 등 풍부한 교과서 개발 경험을 지닌 기업이다. 약 80년간 축적한 풍성한 교육 콘텐츠를 기반으로 동아출판은 내년부터 학교에 도입되는 AI(인공지능) 디지털교과서를 개발하며 에듀테크 경쟁력도 강화 중이다.

AI 디지털교과서는 AI 기술을 활용해 학생 개인의 능력과 수준에 맞는 학습 콘텐츠를 제공하는 교과서로, 내년부터 학교에 도입돼 2028년까지 단계적으로 확대 적용될 예정이다. 교육부가 발표한 'AI 디지털교과서 개발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AI 디지털교과서는 클라우드 기반 웹 서비스 형태로 개발, CSAP(클라우드서비스 보안인증) 중등급 획득이 필수다. 이에 개발사에서는 안전하고 신뢰성 있는 클라우드 서비스 공급을 위해 시큐어코딩 도구를 도입하고 있다.


동아출판이 도입한 Sparrow SAST는 소스코드에 잠재된 보안 취약점을 진단해 해결방안과 점검 결과 보고서를 제공하는 도구다. AI 디지털교과서 개발사는 Sparrow SAST를 활용해 취약점을 조기에 조치함으로써 CSAP 보안 인증 획득에 요구되는 통제 항목 충족은 물론 CSAP 심사 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
장일수 스패로우 장일수 대표는 "2028년까지 AI 디지털교과서가 전 과목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다수의 교과서 발행사와 에듀테크 기업에서 소스코드 점검 목적으로 Sparrow SAST를 도입하고 있다"며 "CSAP 획득에 요구되는 엄격한 기술요건 충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AI 디지털교과서 개발사가 취약점 점검 부담을 덜고 교육 콘텐츠 개발에 집중할 수 있도록 일조하겠다"고 말했다.김영욱기자 wook95@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