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폐플라스틱 활용 갤S24... 1년매출로 100톤 아꼈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삼성전자의 올해 첫 AI(인공지능)폰 '갤럭시S24' 시리즈 판매로 500㎖ 페트병 1000만개 분량에 달하는 약 100톤의 플라스틱을 재활용하는 효과가 기대된다.

삼성전자는 오는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갤럭시S24 시리즈에 적용한 지속가능 제품 개발 현황을 16일 뉴스룸을 통해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22' 시리즈를 시작으로 폐어망을 갤럭시 스마트폰에 사용할 수 있는 고성능 플라스틱 소재로 개발했다. 갤럭시S24 시리즈에는 폐어망부터 폐생수통, 폐페트병등 다양한 플라스틱 폐기물을 재활용한 소재를 사용했다. 특히 갤럭시 제품 중 최초로 재활용 코발트, 희토류와 같은 재활용 광물을 주요 부품에 적용했다. 버려진 플라스틱 폐기물들이 갤럭시 제품에 적용할 수 있는 고성능의 재활용 플라스틱 소재로 재탄생하려면 여러 공정과 검증 과정을 거쳐야 한다. 바다에서 수거한 폐어망은 분리·절단·세척·압출 과정과 품질 검증을 거쳐 갤럭시 제품에 사용된다. 폐생수통과 폐PET병 같은 기타 플라스틱 폐기물도 파쇄·세척·용융 과정과 내구성 검증을 통해 재활용 플라스틱 소재로 거듭나게 된다.

갤럭시S24 시리즈에는 신발 제조공정 중 발생한 열가소성폴리우레탄(TPU) 부산물을 재활용한 플라스틱 소재가 적용됐다. 회사는 이를 통해 올해 약 100만톤의 플라스틱을 재활용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500㎖ 페트병 약 1000만개 분량이다. 갤S24 시리즈에 적용한 재활용 알루미늄 총중량은 약 110톤으로, 약 900만개의 330ml 알루미늄 음료 캔에 해당한다. 제품 패키지 박스도 100% 재활용 종이 소재가 적용했는데, 회사 측은 올해 갤S24 시리즈 판매로 약 2760톤의 재활용 종이가 사용될 것으로 예측했다. 이는 A4 용지 약 5억5200만장 분량이다. 이 종이를 쌓으면 두바이에 있는 세계에서 가장 높은 건축물인 부르즈 할리파 71개 높이에 달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미래 세대를 위해 지구의 한정된 자원을 보존하며 고객에게 최고의 갤럭시 경험을 제공하고자 한다"며 "제품 설계부터 패키지까지 전 과정에 걸쳐 더 적은 자원을 활용하면서도 더 커다란 혁신을 이루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나인기자 silkni@dt.co.kr


폐플라스틱 활용 갤S24... 1년매출로 100톤 아꼈다
갤럭시S24 시리즈에 적용된 친환경 소재 전시. 삼성전자 뉴스룸

폐플라스틱 활용 갤S24... 1년매출로 100톤 아꼈다
삼성전자 뉴스룸 갈무리.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