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옐런 "中과잉생산에 모든 대응책 고려, 추가관세 배제 안 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옐런 "中과잉생산에 모든 대응책 고려, 추가관세 배제 안 해"
재닛 옐런(사진) 미국 재무부장관이 14일(현지시간) 중국의 값싼 상품이 미국시장에 홍수처럼 쏟아져 들어오는 것을 저지하기 위해 추가 관세를 포함해 모든 정책적 선택지를 고려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옐런 장관은 이날 CNN방송에 출연해 "중국 내 과잉생산이 일어나고 있는 부문에서 우리 시장으로의 중국 수출이 급증할 가능성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옐런 장관은 이달 초 중국을 방문해 리창 총리 등 경제 수장들을 연쇄적으로 만나 중국의 과잉생산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물론 중국 정부는 옐런 장관의 지적에 동의하지 않았습니다. 옐런 장관은 중국 관리들에게 "과잉생산은 미국 뿐만 아니라 유럽이나 일본, 심지어 인도와 멕시코, 브라질 등 신흥 시장에서도 걱정되는 문제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강조한 바 있습니다.

이날 인터뷰에서도 옐런 장관은 미국 등 외국 기업들에 대한 중국 내 불공정한 대우와 특정 부문의 보조금 지급에 따른 과잉생산, 이로 인한 글로벌 시장 왜곡 등 중국의 '불공정 경제 관행'에 대해서도 강도높게 비판했습니다.

옐런 장관은 이와 관련해 추가 관세 카드가 포함될 수 있는지를 묻자 "어떤 대응 방안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며 "다만 양국 관계를 책임감을 갖고 관리하고 싶다"고 답했습니다.


중국 당국은 현재 전기자동차와 배터리, 재생에너지 등과 같은 첨단 제조업에 자금을 쏟아 붓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조 바이든 행정부는 중국의 첨단기술 발전을 차단하는 조치를 강화하고 중국 전기차에 대한 관세 인상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신호를 보냈습니다. 유럽연합(EU)도 중국산 전기차 보조금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옐런 장관은 값싼 중국산 제품에 대한 의존에서 벗어나기 위해 자국 내 제조업을 활성화하려는 미 행정부의 노력을 옹호하면서 그러한 노력이 "인플레이션에 극히 미미한 영향만 미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중국이 세계무역기구(WTO)에 가입한 후 급증한 중국산 수입이 부분적으로 미국 일부 지역의 산업 공동화에 책임이 있다고 지적한 뒤 "우리는 상호이익이 되는 교역을 원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옐런 장관은 방중 시 러시아에 군수물자를 공급하는 거래를 촉진하는 은행을 포함해 러시아를 위해 각종 물자를 제공하는 기업들이 미국의 제재를 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는 점도 밝혔습니다.블룸버그는 이와 관련해 미 당국은 중국이 러시아에 드론과 미사일 제조에 필요한 상당한 규모의 부품을 제공하고 있다고 경고한 사실을 보도했습니다. 이규화기자 AP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