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반도체의 봄`에 ICT 수출 쑥쑥...수출액 188억불 달성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반도체의 봄`에 ICT 수출 쑥쑥...수출액 188억불 달성
MS(마이크로소프트) 빙에 'AI 반도체'를 주제어로 제시하자 생성한 이미지.

반도체의 봄이 오면서 정보통신산업(ICT) 수출이 3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를 나타냈다. 반도체 수출이 크게 개선됐고, 디스플레이와 휴대폰, 컴퓨터 등도 수출 회복세가 완연하다.

산업통상자원부는 3월 ICT 수출이 188억2000만 달러, 수입이 117억1000만 달러로 71억10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ICT 수출은 지난 1월 25.1%, 2월 29.1%, 3월 19.4% 등 올해 들어 계속 높은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일등공신은 반도체다. 반도체 수출액은 1월 94억1000만 달러에서 2월 99억6000만 달러, 3월 116억9000만 달러로 계속 증가하고 있다. 3월 수출은 전년 대비 33.9% 증가했다. 인공지능(AI) 시장 성장으로 첨단 반도체 신규 수요가 다수 발생한데다, 휴대폰과 PC 등의 기존 수요도 회복됐다.

특히 메모리 반도체는 74억 5000만 달러 수출되면서 63.0% 증가했다. 고정 거래가격이 지난해 1분기 수준으로 회복됐고, HBM 등 고부가 품목 수요도 증가하면서 강한 수출 상승세를 보였다.

시스템 반도체도 AI 투자 확대 등에 따라 3개월 연속 증가를 기록했다. 38억 달러가 수출되면서 전년 대비 4.6% 늘었다.


디스플레이 수출액은 지난달 16억20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13.0% 증가했다. TV와 PC 등 IT 기기 수요 회복세로 OLED(유기발광다이오드)와 LCD(액정 디스플레이) 수출이 동시에 증가했다.
휴대폰은 작년보다 6.6% 늘어난 8억8000만 달러치가 수출됐다. 완제품은 소폭 감소했지만, 중국과 베트남 등 주요 휴대폰 생산 지역을 중심으로 부품 수출이 12.4% 증가했다. 전체 휴대폰 수출은 4개월 만에 플러스 전환했다.

컴퓨터·주변기기는 20.3% 상승한 10억2000만 달러 수출을 달성했다. SSD(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 수출이 7억 달러로 전년 대비 29.7% 증가하며 전체 부문 수출을 주도했다. 반면 통신장비는 전년 대비 7.1% 감소한 2억2000만 달러 수출됐다. 미국과 중국 등 주요국에 대한 수출이 감소한 탓이다.

최상현기자 hy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