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새만금 태양광 특혜` 수사받던 건설사 대표, 임실 옥정호서 실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경찰·소방 "일단 수색 종료 후 내일 재개"
`새만금 태양광 특혜` 수사받던 건설사 대표, 임실 옥정호서 실종
옥정호 전경 [임실군 제공]

새만금 육상태양광 발전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던 전북 지역 한 중견 건설사 대표 A씨가 15일 실종됐다.

전북경찰청과 전북특별자치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40분쯤 "검찰 조사를 받은 남편이 힘들다고 말한 뒤 집을 나갔다"는 A씨 아내의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A씨의 회사가 있는 전주에서 30분 거리의 임실군 옥정호 인근에서 A씨의 차량을 발견했다.

이후 구명보트 등을 이용해 호수 주변을 수색했으나 A씨를 찾지 못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이날 오후 5시 30분쯤 안전 상의 이유 등으로 인력을 철수했고, 날이 밝는 대로 수색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씨의 업체는 지난 2020년 새만금 육상태양광 발전사업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됐으나 이후 감사원 감사 과정에서 업체 선정과 관련한 문제점이 불거졌다.

감사원은 당시 우선협상 대상자 선정 과정에서 군산시가 친분이 있는 특정 업체에 혜택을 줬다고 보고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검찰은 군산시와 해당 업체를 압수수색하고, 관련자를 불러 조사하는 등 그동안 강도 높은 수사를 진행해왔다.

또한 A씨는 최근 자잿값 상승 등에 따른 건설 경기 침체로 경영난이 심화하면서 자금 압박 등에 시달린 것으로 알려졌다.

도내 건설업계의 한 소식통은 "A씨의 기업이 지역에선 그나마 건실했는데, 다른 업체들과 마찬가지로 최근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안다"며 "공사 물량이 줄어드는 추세여서 지역에서 기업을 꾸려나가는 게 쉽지 않았을 것"이라고 전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