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더 빠르고 역동적으로"…서울시발레단 `봄의 제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 빠르고 역동적으로"…서울시발레단 `봄의 제전`
'봄의 제전'에 참여한 안무가 안성수(왼쪽부터)와 유회웅, 이루다. 세종문화회관 제공



서울시발레단 창단 사전공연 '봄의 제전'이 오는 26~28일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 무대에 오른다.

12일 세종문화회관에 따르면 8월 본격적인 창단 공연에 앞서 관객과 만나는 서울시발레단의 '봄의 제전'에서는 안성수·유회웅·이루다 3인의 안무가가 컨템퍼러리 발레에 대한 흥미진진한 고찰과 상상을 펼친다.

안성수의 '로즈'(ROSE), 유회웅의 '노 모어'(NO MORE), 이루다의 '볼레로 24'(Bolero 24)가 트리플 빌로 한 무대에 어우러지며 컨템퍼러리 발레의 다양한 스펙트럼과 새로운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서울시발레단 관계자는 공연 타이틀에 대해 "봄의 계절성과 태고의 제전의 의미에서 오는 원시적인 에너지, 음악과 발레작품으로서 각각 시대를 뒤흔든 스트라빈스키와 니진스키의 '봄의 제전' 작품 자체가 갖는 상징성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발레단은 지난 2월 창단 기자간담회에서 "클래식 작품을 중심으로 하는 타 발레단과 달리 시대적 감수성과 한국만의 독창성을 담은 컨템퍼러리 발레 작품을 중심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번 공연을 통해 컨템퍼러리 발레의 제작 시스템을 점검하고, 다양한 역량을 가진 무용수들과 독자적인 안무 영역을 펼쳐온 안무가와의 첫 호흡을 맞춘다. 관객들에게도 앞으로 만나게 될 새로운 발레에 대한 관심과 기대를 환기하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한다고 발레단은 전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