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밀라노 한국공예전` 15일 개막…`사유의 두께` 주제 630점 선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밀라노 한국공예전` 15일 개막…`사유의 두께` 주제 630점 선봬
'변덕스러운 두께'전 3D 이미지.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과 함께 이탈리아 밀라노 디자인위크 기간인 15~21일 '2024 밀라노 한국공예전'을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올해로 12회째를 맞이한 '밀라노 한국공예전'은 매년 4월 밀라노 디자인위크 기간에 한국 공예의 매력을 세계에 소개하는 전시다. 올해 주제는 '사유의 두께'(Thoughts on Thickness)다.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제13호 박강용 옻칠장과 옻칠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작품들을 다채롭게 보여주는 유남권·허명욱 작가를 비롯해 도자, 나무, 섬유, 유리 등 공예 전 분야에서 활동하는 한국공예가 및 브랜드 총 25명(팀)이 참가해 총 630여 점의 다양한 공예품을 선보인다.


작품(오브제) 전시인 '변덕스러운 두께'에서는 재료에 대한 작가들의 사유의 깊이를 보여주는 공예품을 볼 수 있다. 한국의 차(茶) 도구를 소개하는 전시 '소박(素朴)'에서는 한국을 대표하는 삶의 태도 중 하나인 소박의 정서를 알린다. 야외 공간인 '공존의 마당'에서는 한옥의 안과 밖을 연결하는 장소인 마당이 지닌 소통의 의미를 담아냈다. 전시 출품작 이미지 등 상세 자료는 공식 누리집에서 확인할 가능하다.
이번 전시 총괄을 맡은 최주연 예술감독은 "재료와 기법을 탐구한 공예가들의 깊은 예술적 사유를 살펴본 후 일상의 차 도구를 통해 현실의 감각을 일깨워볼 수 있도록 기획했다"며 "쓰임의 도구이면서도 사유의 존재로서 확장된 한국 공예의 입체적인 면모를 살펴볼 수 있길 바란다"고 기획 의도를 설명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밀라노 한국공예전` 15일 개막…`사유의 두께` 주제 630점 선봬
'소박'전 3D 이미지.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