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젤위거·그랜트 다시 만나 `브리짓 존스` 속편 만든다…내년 밸런타인 데이때 개봉 예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할리우드 로맨틱 코미디 영화로 세계인들의 사랑을 받은 '브리짓 존스' 시리즈의 속편이 약 9년 만에 나온다.

9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과 연예매체 버라이어티 등에 따르면 할리우드 영화사 워킹 타이틀은 새 영화 '브리짓 존스: 매드 어바웃 더 보이'(Bridget Jones: Mad About the Boy)를 제작, 내년 밸런타인데이인 2월 14일 전 세계에서 개봉할 계획이다.

그동안 '브리짓 존스' 시리즈의 주인공을 맡아온 배우 러네이 젤위거(54)와 영국 배우 휴 그랜트(63)가 다시 호흡을 맞춘다.

이 시리즈의 첫 영화로 젤위거와 그랜트, 콜린 퍼스가 주연한 '브리짓 존스의 일기'(2001)는 30대 독신 여성 브리짓의 일과 사랑을 코믹하게 그려내 세계적인 인기를 끌었다. 이후 속편으로 '브리짓 존스의 일기- 열정과 애정'(2004), '브리짓 존스의 베이비'(2016)가 만들어졌다.

이들 영화 세 편은 전 세계에서 총 7억6000만달러(약 1조290억원)가 넘는 흥행 수입을 올렸다.

새로 제작되는 영화는 2016년 이후 약 9년 만에 개봉되는 속편이다. 그랜트는 3편인 '브리짓 존스의 베이비'에는 출연하지 않았다가 이번에 다시 복귀하게 된다.

이 영화 시리즈는 작가 헬렌 필딩의 동명 소설 시리즈를 원작으로 하고 있다. 필딩은 새 영화에도 총괄 프로듀서로 참여한다. 영화의 연출은 영화 '레슬리에게'(2022)로 알려진 마이클 모리스 감독이 맡았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젤위거·그랜트 다시 만나 `브리짓 존스` 속편 만든다…내년 밸런타인 데이때 개봉 예정
2016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브리짓 존스의 베이비' 시사회에 참석한 배우 러네이 젤위거(가운데)와 콜린 퍼스(오른쪽)[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