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사설] 軍정찰위성 2호기 발사성공… 北 도발 독자감시 탄력 붙어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사설] 軍정찰위성 2호기 발사성공… 北 도발 독자감시 탄력 붙어야
우리 군 군사정찰위성 2호기가 미국 플로리다주 케네디 스페이스센터에서 8일 발사되고 있다. 연합뉴스

우리 기술로 개발한 군사정찰위성 2호기가 발사에 성공했다. 2호기는 8일 오전 8시 17분(현지시간 7일 오후 7시 17분) 미국 플로리다주 소재 케네디 스페이스센터에서 미 민간 우주업체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에 실려 발사됐다. 2단 추진체로 구성된 팰컨9는 발사 2분 28초 후에 1단 추진체가, 이어 47초 후에 위성보호덮개인 페어링이 각각 분리됐다. 발사 45분 만인 9시 2분, 우주 궤도에 정상적으로 진입했다. 오전 10시 57분에는 해외 지상국과의 교신에 성공했다. 발사된 지 2시간 40분 만에 지상국 교신으로 발사 성공이 확인된 것이다. 작년 12월 1호기 발사 성공 이후 4개월 만에 이룬 쾌거다.

우리 군의 정찰위성 2호기는 날씨에 영향을 받지 않아 언제든지 정찰이 가능하다. 악천후에도 밤낮으로 24시간 촬영이 가능한 고성능 영상 레이더(SAR)를 탑재했기 때문이다. 또한 하루에 한반도를 4∼6회 정도 방문, 1호기(하루 2번)보다 더 자주 한반도를 촬영할 수 있다. 이에따라 우리 군은 주요 관심지역의 관측자료를 수 시간 내 수집할 수 있는 능력을 보유하게 됐다. 북한 전역을 보다 촘촘하게 들여다 볼 '눈'을 갖게된 셈이다. 최근 북한은 발사 준비 시간이 짧아 감시를 피하기 용이한 고체연료 미사일을 잇따라 시험발사했다. 미사일을 고체연료화하면서 은밀한 기동성을 확보해 한반도와 주변 지역의 위험이 더욱 고조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런 상황에서 이번 2호기는 북한의 도발 징후를 최단시간에 포착해 선제타격하는 킬체인 구축에 핵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정밀한 대북 감시망은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는 효과가 크다. 이번 2호기 발사 성공으로 우리의 대북 감시·정찰 시스템은 한단계 업그레이드 됐다. 앞으로도 독자적인 군 정찰위성 능력을 한층 높여가야 할 것이다. 군 당국은 2025년까지 순차적으로 3개의 SAR 위성을 3기 쏘아 올릴 계획이다. 5기가 모두 확보되면 북한 내 표적을 2시간 단위까지 감시·정찰할 수 있게 된다고 한다. 차질 없이 이행해 독자감시망 구축에 탄력을 붙여야 할 것이다. 이를 통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과 도발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한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