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강호동 농협 회장 "청년농업인은 농촌에 활력이자 희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대구 딸기 스마트팜 방문…"스마트농업 확산에 총력" 약속
강호동 농협 회장 "청년농업인은 농촌에 활력이자 희망"
사진 농협중앙회

농협중앙회는 4일 강호동 농협중앙회장이 대구 달성군 소재 딸기 스마트팜(델리베리 딸기농원)을 찾아 농업·농촌 변화와 혁신의 주역인 청년농업인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은 청년농업인의 스마트팜 운영 노하우와 애로사항 등을 청취하고, 영세·중소농 위주인 우리 농업인 실정에 맞는 스마트팜 보급을 위해서다.

황희재 델리베리 딸기농원 대표는 "농협·정부·지자체의 지원과 스마트농업의 보급은 청년농업인들에게 새로운 도전의 기회가 될 수 있다"며"청년농업인들이 안정적 영농정착을 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과 관심을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강 회장은 "청년농업인들은 농업·농촌에 활력을 불어넣는 희망이며 스마트농업은 우리 농업이 나아가야할 미래"라며 "최소 비용으로 최대 효과를 얻을 수 있는 중소 규모 농가에 적합한 현실적인 스마트팜을 보급하고, 농협의 금융·경제 역량을 결집해 농업인이 안심하고 농사에 집중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