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가스안전公 "100년 위원회로 시대적 역할 재정립"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가스안전공사는 4일 충남 음성군 본사 대회의실에서 공사 100년 위원회 발대식을 가졌다.

100년 위원회는 창립 50주년을 맞은 공사가 직면할 미래 사회·기술·산업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중장기 지속성장 전략을 마련하기 위해 올해 구성한 기구로, 김학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등 내·외부 전문가 18명이 멤버다. 에너지 · 기술 · 조직·문화분야 3개 분과로 나눠서 올해 12월까지 활동할 예정이다.

박경국 가스안전공사사장은 발대식에서 "공사 100년 위원회 활동이 공사의 시대적 역할을 재정립하고 미래를 선도하는 글로벌 에너지 안전 기관으로 도약하기 위한 초석이 되기 바란다"며 "앞으로도 AI·IoT 등 급속한 기술 발전, 세계 에너지 동향 등 외부환경 변화 대응에 전사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공사는 100년 위원회에서 도출된 아이디어와 의견에 대해 별도 외부용역이나 사내 전담조직을 운영해 구체적인 실행방안을 마련하고 추진할 방침이다.

박 사장은 취임 이후 인본경영, 에너지안전 종합기관, 녹색기업을 3대 경영방침으로 제시하고 신바람 나는 조직분위기 확산 등 조직문화 전환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최상현기자 hyun@dt.co.kr

가스안전公 "100년 위원회로 시대적 역할 재정립"
4일 열린 한국가스안전공사 100년 위원회 발대식. 앞 줄 왼쪽 다섯번째부터 신동일 명지대학교 교수, 박경국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 김학도 전 중기부 차관, 최복수 전 행안부 재난관리실장, 김미혜 충북대학교 교수 . [한국가스안전공사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