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날씨] 사전투표 첫날 흐리다 오후부터 맑아져…낮 최고 13∼20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날씨] 사전투표 첫날 흐리다 오후부터 맑아져…낮 최고 13∼20도
서울 지역 낮 최고 기온이 20도를 웃도는 등 완연한 봄 날씨를 보인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윤중로를 찾은 시민들이 벚꽃이 핀 길을 거닐며 봄을 즐기고 있다. [연합뉴스]

식목일이자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5일에는 전국이 대체로 흐리다가 오후부터 차차 맑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충남 남서부와 전북 서부, 전남권 북서부에는 새벽까지 5㎜ 미만의 비가 내리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4일 기상청에 따르면 5일 아침 최저기온은 4∼10도, 낮 최고기온은 13∼20도로 평년(최저기온 0∼8도, 최고기온 14∼19도)보다 조금 높을 것으로 예보됐다.

4~5일 이틀간 예상 강수량은 충남 남서부 5㎜, 전북 5∼40㎜, 광주·전남 5∼20㎜다. 경기 남부에는 새벽에 0.1㎜ 미만의 빗방울이 떨어질 전망이다.

이번 비는 매우 국지적으로 대기 불안정이 나타나겠고, 일부 지역에선 구름이 정체되면서 돌풍과 함께 시간당 10∼20㎜의 강한 비로 이어질 수 있어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국이 '좋음'∼'보통'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측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2.5m, 서해 앞바다에서 0.5∼1.0m, 남해 앞바다에서 0.5∼2.0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0.5∼3.0m, 서해 0.5∼2.0m, 남해 1.0∼3.0m로 예상된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날씨] 사전투표 첫날 흐리다 오후부터 맑아져…낮 최고 13∼20도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사전투표를 하루 앞두고 4일 서울 성북구 보문동주민센터에 사전투표소 준비가 한창이다. 원래 북카페인 이곳의 책장은 투표기간 동안 흰 천으로 가려질 예정이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