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여성단체들, `위안부 발언` 민주 김준혁 후보 명예훼손으로 고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수원 영통구 김 후보 사무실 앞서 연달아 기자회
"여성 유권자 무시하는 이가 국회의원 출마에 분노"
여성단체들, `위안부 발언` 민주 김준혁 후보 명예훼손으로 고발
기자회견하는 여성단체 '찐(眞)여성주권행동' 회원들. [수원=연합뉴스]

여성단체들이 '군 위안부' 관련 과거 발언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김준혁(경기 수원정)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4일 명예훼손 및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했다.

60개 여성단체로 구성된 '찐(眞)여성주권행동'은 이날 오전 경기 수원시 영통구 김 후보 선거 사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후보의 사죄를 촉구했다.

이 단체는 "김 후보가 막말 이후에도 사회의 말 대신 자기 말이 관용적 표현일 뿐이라며 여성 유권자들을 우롱했다"며 "본인의 발언에 대해 근거 제시 없이 그렇게 추측할 수 있지 않겠냐고 말만 하는데 교수 명함을 갖고 살았다는 게 그저 신기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이어 "과연 정상적 사고를 할 수 있는 인물인지, 여성에 대한 최소한의 존중감이 있는지 의심할 수밖에 없다"며 "이런 자가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 후보로 출마할 수 있다는 이 현실을 우리 여성들은 도저히 인정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오세라비 찐(眞)여성주권행동 공동대표는 "자기가 보고 싶은 대로, 진영논리대로 역사를 평가하는 사람은 학자라 할 수 없다"며 "근거 없이 떠드는 학자는 나쁜 역사학자고, 그런 이가 정치인이 되면 나쁜 정치인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경기도의회에서 같은 취지의 기자회견을 재차 진행했다. 이후 경기남부경찰청을 찾아 김 후보를 명예훼손 및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처벌해달라는 취지의 고발장을 제출했다.

고발장을 제출한 여성단체 전국여성포럼 회원들은 김 후보 사무실 앞을 찾아 피켓 시위를 벌였다.

20여 명의 회원은 '온 세상 여성들이 분노한다'는 문구의 피켓을 들고 김 후보를 규탄하며 사과를 촉구했다.

김 후보는 지난 2019년 2월 유튜브 채널 '김용민TV'에 출연해 "(박 전 대통령이) 일제강점기에 정신대, 종군위안부를 상대로 섹스를 했었을 테고"라며 "가능성이 있었겠죠. 그 부분과 관련해서 명확하게 알려지진 않았을 테니까"라고 말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됐다.

이에 대해 김 후보는 "박 전 대통령이 1940년대 관동군 장교로서 해외 파병을 다녔던 만큼 당시 점령지 위안부들과 성관계를 가졌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역사학자로서 언급한 것"이라고 해명했다가 논란이 계속되자 지난 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위안부 피해자와 유가족 등 현대사의 아픈 상처를 온몸으로 증언해 온 분들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