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밖에서 밥 못먹겠네" 외식물가 상승률, 34개월째 평균 웃돌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지난달 외식 3.4%·가공식품 1.4% 상승세는 둔화세
"밖에서 밥 못먹겠네" 외식물가 상승률, 34개월째 평균 웃돌아
사진 연합뉴스

외식 물가 상승률이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률 평균을 3년 가까이 웃돌고 있는 반면, 가공식품 물가 상승률은 두 달 연속 평균을 밑돌았다.

농산물과 달리 외식·가공식품 물가는 둔화세를 보이긴 하지만 체감이 쉽진 않다. 가공식품 구입 시 가격을 고려한다는 소비자는 코로나19 이전보다 배로 늘었다.

3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3월 외식 물가 상승률은 3.4%로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률 평균(3.1%)보다 0.3%포인트 높았다.

외식 물가 상승률이 전체 평균을 웃도는 현상은 2021년 6월부터 34개월째다.

외식 세부 품목 39개 중에서는 25개(64.1%) 물가 상승률이 평균을 웃돌았다. 비빔밥 상승률이 5.7%로 가장 높았고 떡볶이(5.3%), 김밥(5.3%), 냉면(5.2%), 구내식당식사비(5.1%), 햄버거(5.0%) 등 순으로 뒤를 이었다. 특히 39개 품목 중 물가가 내린 품목은 없었다.

지난달 가공식품 물가 상승률은 1.4%로 평균보다 1.7%포인트 낮았다.


가공식품 물가 상승률은 2021년 12월부터 지난 1월까지 26개월 연속 평균을 웃돌다가 2월에 역전 현상이 발생해 지난달까지 두 달째 이어졌다.
지난달 가공식품 세부 품목 73개 중에는 35.6%인 26개만 상승률이 평균을 상회했다. 정부가 물가안정 정책을 추진하면서 식품기업들이 제품 가격 인상을 자제한 덕분으로 보이지만, 소비자들이 이런 둔화세를 체감하긴 쉽지 않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이후 2년 누적으로 보면 먹거리 물가 상승 폭이 아직 꽤 크기 때문이다.

지난달 가공식품 소비자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1.4% 오르는 데 그쳤지만 2년 전인 2022년 3월과 비교하면 10.3% 높았다. 외식도 1년 전보다 3.4% 올랐지만 2년 전보다 10.9% 높다. 소비자물가 상승률 평균이 2년 전 대비 7.4%인 것을 고려하면 가공식품과 외식은 아직 높은 수준이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