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마리 퀴리` 영국 웨스트엔드 진출…한국 뮤지컬 최초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마리 퀴리` 영국 웨스트엔드 진출…한국 뮤지컬 최초
뮤지컬 '마리 퀴리' 영어공연 포스터. 라이브 제공



한국 창작뮤지컬 '마리 퀴리'가 영국 런던 웨스트엔드에 진출한다.

제작사 라이브는 뮤지컬 '마리 퀴리' 영어버전을 오는 6월 1일부터 7월 28일까지 영국 런던 채링 크로스 시어터에서 초연한다고 5일 밝혔다.

한국 뮤지컬이 웨스트엔드에서 현지 스태프·배우들과 영어로 장기 공연을 올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뮤지컬 '라이드'의 연출가 사라 메도우스와 '렌트' 음악감독 엠마 프레이저 등이 제작진으로 참여하고, 강병원 라이브 대표가 리드 프로듀서를 맡았다.

1864년 문을 연 채링 크로스 시어터는 런던의 중심지 트라팔가 광장 인근에 위치한 유서 깊은 공연장이다. 265석 규모로 '타이타닉', '랙타임' 등을 공연했다.

뮤지컬 '마리 퀴리'는 역사상 가장 위대한 과학자로 꼽히는 마리 퀴리의 삶을 소재로 제작했다. 여성 이민자라는 사회적 편견 속에서 고난과 역경을 이겨내고 최초로 노벨상을 2회 수상한 과학자이자 한 인간이었던 인물을 표현했다. 2018년 트라이아웃 공연을 거쳐 2020년 초연과 재연을 올렸고, 지난달 세 번째 시즌이 폐막해 지역 공연을 하고 있다.

라이브는 작품 개발 단계부터 아시아와 영미권 진출을 준비했다. 2019년 중국 상하이에서 쇼케이스 공연을 개최했고, 2022년 폴란드 바르샤바 뮤직 가든스 페스티벌 무대에 섰다. 지난해에는 일본의 제작사 아뮤즈가 라이선스 공연을 올리기도 했다.

강병원 대표는 "한국에서 사랑받은 '마리 퀴리'를 아시아를 넘어 전 세계 관객들의 사랑을 받는 작품으로 성장시키고자 한다"고 포부를 전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