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3월 전국서 1.6만 가구 분양 예정···서울은 분양 없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3월 전국서 1.6만 가구 분양 예정···서울은 분양 없어
<연합뉴스 제공>

이달 전국적으로 1만6000여가구가 분양에 나선다.

4일 직방은 올해 3월 분양예정 물량은 16개 단지 총 1만6281가구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지난달에 비해서는 37% 가량 줄어든 규모로, 이달 청약홈 개편 영향에 따라 분양 시장이 일시 휴지기에 접어든 영향으로 분석된다. 다만 지난해 3월 1만3083가구와 비교해 살펴보면 24% 증가한 규모로 적다고는 할 수 없다는 진단도 나온다.

수도권에서는 4161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서울은 예정하고 있는 분양 현장이 없고 경기도에서 3614가구, 인천 547가구가 나온다.

지방은 1만2120가구가 공급된다. 광주가 3214가구로 가장 많고, 대전(2495가구), 부산(2216가구), 경남(1509가구) 등이 뒤를 이었다.

아울러 지난달 분양 실적률은 92%로 집계됐다. 직방이 지난 1월 말 조사한 올해 2월 분양 예정 단지는 총 2만8276가구, 일반분양은 2만3912가구로 집계됐다. 직방이 지난달 말 이를 재조사한 결과 실제 분양이 이루어진 단지는 총 2만5974가구(공급실적률 92%), 일반분양 2만825가구(공급실적률 87%)로 집계됐다.

이날부터 오는 22일까지 3주간 청약홈 시스템 개편이 진행됨에 따라 1분기 분양을 준비한 사업장들이 서둘러 분양을 진행하며 2월 분양 실적이 90%를 넘어선 것으로 분석된다.

또 오는 25일부터 청약제도가 개편된다. △배우자 청약 통장 가입 기간 합산 △다자녀 기준 완화 △신생아 특별공급 신설 등의 주요 골자다.

직방 관계자는 "예비청약자는 달라진 청약제도에 따라 같은 특공이라도 자기 경쟁력을 잘 파악하고 유형에 맞는 전략을 새롭게 수립해야 한다"고 전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