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HMM, 독일 헬만과 탄소감축 위한 `그린세일링 서비스` 첫 계약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HMM은 독일 물류기업 헬만과 탄소 감죽량을 제공하는 '그린세일링 서비스' 첫 계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HMM의 그린세일링 서비스는 저탄소 연료를 선박에 사용함으로써 직접적으로 감소시킨 탄소 감축량을 거래하는 것으로, 글로벌 해운사와 기업들의 이해관계를 충족시키는 친환경 서비스다.

현재 글로벌 기업들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 차원에서 탄소 배출 저감에 힘쓰고 있는데, 최근에는 원자재 생산, 제품 운송, 제품 사용 등 기업의 영향력 범위 외에서 발생하는 탄소 저감까지 확대하고 있다.

회사는 지난해 하반기 국내 최초로 선박 연료에 친환경 '바이오선박유'를 사용해 이산화탄소 배출을 크게 줄였다. 이번 계약은 이같은 감축량에 대한 권리를 독일 헬만에게 이관하는 것이다.


HMM 관계자는 "친환경 운항은 이제 전세계적으로 필수적인 요소로 자리잡고 있다"면서 "이번 그린세일링 서비스는 친환경 정책이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말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HMM, 독일 헬만과 탄소감축 위한 `그린세일링 서비스` 첫 계약
여의도 HMM 본사에서 진행된 '그린세일링 서비스' 계약 체결식에서 김신(오른쪽) HMM 컨테이너사업부문장과 노이만 헬만 글로벌 FCL 총괄이 서명을 마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HMM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