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유쾌하게 찾는 나다움"…창작뮤지컬 `더 트라이브` 내달 초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유쾌하게 찾는 나다움"…창작뮤지컬 `더 트라이브` 내달 초연
창작뮤지컬 '더 트라이브' 캐릭터 포스터. 세종문화회관 제공



세종문화회관은 다음달 19일부터 5월 5일까지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에서 서울시뮤지컬단 창작뮤지컬 '더 트라이브'를 선보인다고 4일 밝혔다.

프랑스 파리를 배경으로 한 작품은 유물 복원가 조셉과 시나리오 작가 끌로이가 거짓말을 할 때마다 춤을 추며 등장하는 고대 부족(tribe)과 얽히는 기발한 소재의 창작 신작이다. 현실과 판타지를 빠르게 넘나드는 유쾌한 서사와 아프리카 리듬을 기반으로 한 넘버의 코미디 뮤지컬이다.

2021년 한국예술종합학교 음악극창작협동과정 졸업독해를 거쳐 2022년 공연예술창작산실 뮤지컬 대본 공모에 선정된 뒤 지난해 낭독 워크숍을 통해 완성됐다.

전동민 작가는 "초고는 서로 다른 개성을 지닌 사람들이 스스로를 인정해가는 과정을 진지하고 무게감 있게 그렸지만, 나다움에 대한 묵직한 주제를 자연스럽고 유쾌하게 접근해보기로 하면서 현재의 대본으로 탈바꿈했다"고 설명했다.

임나래 작곡가는 등장인물들의 에피소드마다 왈츠, 탱고, 폴카 등 다채로운 장르의 음악을 사용해 극의 다이내믹을 더했다. 작품의 음악적 주요 테마라고 할 수 있는 고대 부족 음악은 익살스러우면서도 자연스럽게 표현하기 위해 반복적이고 단순한 코드, 싱코페이션(당김음) 리듬을 사용해 주 라인을 만들고 이를 드라마 상황마다 변주했다.

이번 공연에 전동민 작가는 연출로, 임나래 작곡가는 편곡과 음악감독의 역할도 맡아 창작초연 배우들과 함께 본격적인 공연 연습에 돌입했다. 또 쇼케이스 무대부터 함께한 박신별 안무가가 다시 한번 의기투합했다. 남경식 무대디자이너, 김정태 조명디자이너, 조영진 음향디자이너, 의상디자이너 EK, 이소정 소품디자이너, 정지윤 분장디자이너가 참여한다.

보수적인 집안에서 자라 차마 커밍아웃 할 엄두를 못 내고 엄마의 결혼 강요로 억지 소개팅을 보러 다니는 남자 주인공 조셉 역은 강찬과 김범준이 맡는다. 프리랜서 작가로 궁극적으로는 영화감독을 꿈꾸지만 현실은 계약 직전에 늘 엎어지는 현직 백수이자 자존감이 바닥을 뚫고 있는 끌로이는 서유진과 김이후가 연기한다. 이 밖에 서울시뮤지컬단의 신대성·고준식·정선영·이승재와 김아영·서예림·임소라·조희수가 부족을 비롯한 멀티 배역으로 출연한다. 박은희기자 eh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