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푸틴의 발레리나` 한국 온다...주한 우크라 대사관 "침략 정당화" 반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러시아 스타 발레리나 스베틀라나 자하로바
내달 예술의전당 ‘모댄스’ 공연
푸틴 대통령의 문화계 최측근 인사
`푸틴의 발레리나` 한국 온다...주한 우크라 대사관 "침략 정당화" 반발
러시아 발레리나 스베틀라나 자하로바. [인아츠프로덕션 제공]

'푸틴의 발레리나'로 불리는 러시아의 스타 발레리나 스베틀라나 자하로바(45)가 한국 공연을 앞두고 있다.

이에 주한 우크라이나대사관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략을 정당화하고, 우크라이나 국민의 고통을 외면하는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주한우크라이나대사관은 4월로 예정된 자하로바의 내한 공연과 관련, 4일 공식 입장문에서 "침략 국가의 공연자들을 보여주는 것은 러시아의 부당한 침략을 정당화하고, 우크라이나 국민의 고통을 경시하는 것과 같다"며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다양한 의견과 문화 교류의 포용성을 존중하지만, 범죄를 저지른 러시아 정권 및 그 문화계 인사들과의 문화 협력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논란의 중심에 선 자하로바는 다음 달 17일과 19∼21일 서울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하는 '모댄스'에 러시아 볼쇼이 발레단의 주역 무용수들과 함께 출연한다.

이 공연은 두 편의 단막 발레를 보여주는 더블빌 형식으로, 자하로바는 패션 디자이너이자 사업가인 가브리엘 코코 샤넬의 일대기를 그린 '가브리엘 샤넬' 무대에 오른다. 2019년 6월 모스크바의 볼쇼이 극장에서 초연한 작품이다. 당시 명품 브랜드 샤넬과 발레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았다.

우크라이나 태생의 자하로바는 무용계 아카데미상으로 여겨지는 '브누아 드 라 당스'를 두 번이나 수상한 세계 최정상급 무용수다. 하지만, 푸틴 대통령의 문화계 최측근 인사로 분류된다.

자하로바는 푸틴 대통령이 이끄는 통합러시아당의 일원으로 연방의원을 지냈으며, 러시아 국가예술위 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푸틴과 친분이 두터운 발레리 게르기예프 볼쇼이 극장 총감독과 함께 러시아의 크림반도 합병 지지 서명에 동참하기도 했다.

공연기획사측은 이에 대해 "4∼5년 전에 기획된 공연으로 코로나19로 연기돼 공연이 올해 잡히게 됐다"며 "예술성 높은 작품인 데다 (자하로바의 나이가 있어) 이번 내한이 마지막일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주한우크라이나대사관이나 관계 기관으로부터 직접적으로 연락을 받지는 못한 상황"이라며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해당 공연과 관련해 "민간 주도로 추진되고 있는 행사로 안다"는 입장을 밝혔다.

'모댄스' 외에도 올해 상반기 러시아 발레단 무용수들의 공연이 줄줄이 예정돼 있다.

다음달 16∼18일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선 볼쇼이발레단 주역 무용수들의 '볼쇼이 발레단 갈라 콘서트 2024 인 서울'이, 5월 16∼19일에는 러시아 마린스키발레단 수석무용수 김기민과 마린스키발레단 내한 공연이 열린다. 또 볼쇼이발레단, 파리오페라발레단, 베를린슈타츠발레단 등 6개 발레단 무용수들의 내한 공연도 예정돼 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푸틴의 발레리나` 한국 온다...주한 우크라 대사관 "침략 정당화" 반발
발레 '모댄스' 중 '가브리엘 샤넬' [인아츠프로덕션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