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경주·포항서도 샛별배송…컬리 `전국 컬세권` 구축 박차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컬리는 오는 29일부터 경주·포항시에서도 샛별배송을 받아볼 수 있다고 28일 밝혔다.

컬리는 영남권 샛별배송 서비스 지역을 경북 경주·포항시로 확대했다. 이에 따라 해당 지역 주민들도 밤 11시 전에 주문하면 다음 날 아침 8시 전에 상품을 받아볼 수 있게 됐다.

국내 전자상거래(이커머스) 업체 가운데 경주와 포항에 새벽배송 서비스를 하는 것은 처음이라고 컬리는 소개했다.

이 지역 샛별배송은 지난해 상반기 가동에 들어간 동남권 물류의 중심축 '창원 물류센터'가 맡는다.

샛별배송과 함께 '퍼플박스' 서비스도 도입한다. 친환경 재사용 포장재인 퍼플박스는 상온 28℃ 기준으로 냉장 제품은 10℃ 상태를 12시간 유지하고 냉동 제품은 약 11시간가량 영하 18℃ 상태로 보관할 수 있다. 47L를 담을 수 있을 정도의 넉넉한 용량에 무게는 135g으로 가볍다.

경주와 포항이 샛별배송 지역에 포함되면서 컬리가 구축 중인 '전국 컬세권'(컬리+역세권)도 탄력을 받게 됐다.

컬리는 2015년 수도권에서 샛별배송을 시작해 충청권과 대구, 부산, 울산, 양산, 김해, 창원 등으로 배송 지역을 확대해왔다.

샛별배송 서비스 확대로 20∼40대 충성 고객 기반이 더 넓어질 것으로 컬리는 기대하고 있다. 경주와 포항의 20∼40대 비중은 각각 32%, 36%로 대구(39%), 부산(38%)과 비슷하다.

컬리 관계자는 "앞으로도 시장성 있는 지역을 발굴하는 데 힘써 샛별배송 지역을 확장하고 이른 시일 내에 전국 컬세권을 실현할 것"이라고 말했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경주·포항서도 샛별배송…컬리 `전국 컬세권` 구축 박차
경주·포항 샛별배송 안내 이미지. 컬리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