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오세훈에 쏟아지는 與 출마후보 `러브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4·10 총선을 대진표가 속속 완성되면서 오세훈 서울시장의 몸값이 치솟고 있다. 국민의힘 출마 후보자들이 앞다퉈 같은 당 소속인 오 시장과의 정책 면담을 갖고 '헬프콜'을 보내고 있다.

오 시장은 이번 총선에서 직접 선수로 뛰지는 않는다. 하지만 서울시의 행정적 권한이 커 지역구별 '숙원'을 해결하는 데 오 시장의 역할이 크다. 지난 지방선거 당시 서울시 25개 모든 자치구에서 승리한 오 시장의 이미지를 활용하겠다는 계산도 깔린 것으로 보인다.

27일 국민의힘과 서울시에 따르면 최근 서울 지역 후보들은 연이어 서울시청을 찾아 오 시장에게 지역구 정책 현안과 관련한 건의서를 전달하고 '인증샷'을 찍어 공개하고 있다.

서대문갑·을 후보로 확정된 이용호·박진 의원은 최근 함께 오 시장을 찾아 서부경전철 신속 추진, 강북횡단선 조기 착공 등에 대해 의견을나눴다. 종로 후보인 최재형 의원도 오 시장과 면담하고 구기동 자연경관지구 해제, 용적률 상향 등을 건의했다. 구로을 후보인 태영호 의원은 오 시장에게 재개발·재건축 추진, 취약지역 하수시설 정비 등에 대한 관심을 요청했다.

광진갑 후보인 김병민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오 시장과의 정책면담 과정과 협의 내용을 동영상으로 촬영해 페이스북에 올려 눈길을 끌었다.

광진을에서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맞붙게 된 오신환 후보도 오 시장과 '특별한 인연'을 강조하고 있다. 그는 지난해 서울시 정무부시장으로 일하며 '오브라더스'라는 별칭을 얻기도 했다. 광진을은 지난 21대 총선에서 오 시장이 고민정 의원에 패배한 지역구다. 오 후보는 최근 자신이 서울시청을 찾는 동영상을 공개했다.

여당 취약지역인 서울 '북부벨트' 도봉갑 김재섭 후보는 창동 지역의 노후계획도시정비기본계획을, 강북갑 전상범 후보는 북한산 고도제한 완화 후속 조치 등을 담은 지역 현안 해결을 각각 오 시장에게 건의했다.

서울 중구·성동을 경선 후보인 하태경 의원, 이혜훈 전 의원도 하루 간격으로 오 시장을 만난 뒤 페이스북에 사진을 공개했다.

유종필 관악갑 후보도 지난 1월 말 오 시장과 면담한 사진을 공개했다. 유 후보는 재개발·건축 촉진, 서부선 조속 착공 등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서울시와 정책 협조가 필요한 경기 지역 후보들도 오 시장을 찾고 있다. 평택갑 예비후보인 한무경 의원은 서울시 기후동행카드를 평택시민도 이용할 수 있도록 검토해달라고 요청했고, 고양을 김필례 예비후보도 '메가시티 서울'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역구인 경기도 도지사가 민주당 소속인 김동연 지사인 점을 감안해 같은 당인 오 시장의 후광을 노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오세훈에 쏟아지는 與 출마후보 `러브콜`
서울 서대문갑·을 지역구 국민의힘 후보인 이용호(왼쪽) 의원과 박진(오른쪽) 전 외교부장관이 오세훈 시장에게 정책 건의서를 전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용호 의원 페이스북>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