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작년 국내 미술품 경매 낙찰총액 28.6% 급감…"올해 더 나빠질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작년 국내 미술품 경매 낙찰총액 28.6% 급감…"올해 더 나빠질 것"
지난해 9월 10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국내 최대 아트페어 키아프 서울(Kiaf SEOUL 2023)을 찾은 관람객들이 전시작품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미술시장이 강력한 조정기를 맞은 가운데 경매 시장의 낙찰 결과를 시장의 바로미터로 인식하는 국내 미술시장은 더욱 악화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27일 한국미술품감정연구센터의 '2023년 연간 미술시장 분석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미술시장에서 오프라인 경매 낙찰 총액은 1261억7100만원으로, 전년 대비 28.6% 감소했다. 낙찰 작품 수량도 15.4% 줄어 1973점을 기록했다. 낙찰률은 전년 대비 8.1%포인트 하락한 70.4%에 그쳤다.

작년 국내 미술품 경매 낙찰총액 28.6% 급감…"올해 더 나빠질 것"
한국미술품감정연구센터 제공



이 가운데 국내 양대 경매업체인 서울옥션과 케이옥션만 보면 지난해 낙찰총액은 986억300만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41.0% 감소했다. 10억원 이상에 낙찰된 작품은 이우환과 야요이 쿠사마, 유영국, 김환기, 박서보 작품과 고미술 등 17점이었다.

해외 미술 경매시장도 찬바람이 불었다. 지난해 크리스티와 소더비, 필립스에서의 경매 판매 총액은 111억6000만달러로, 전년 대비 18.8% 줄었다. 다만 판화와 에디션 미술품(복수 제작이 가능한 미술품) 등 저가 작품 판매가 늘면서 판매된 작품 수량은 2022년 10만8832점에서 지난해 11만4914점으로 증가했다.

한국미술품감정연구센터는 올해도 미술시장 회복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중동 지역을 중심으로 지정학적 갈등과 긴장이 지속되고, 세계 경제 성장률이 3년 연속 둔화할 것으로 전망되는 등 부정적 여건의 영향이 상반기 경매 기록에서 나타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호숙 한국미술품감정연구센터 대표는 "몇몇 작가들에 집중돼 거래가 이뤄졌던 국내 미술시장의 구조적 한계는 조정기 시장에서 작가 포트폴리오를 더욱 좁혀가는 쪽으로 방향을 잡은 듯하다"며 "구매할 만한 작품들을 시장에서 찾기 어려운 양상에서부터 미술시장이 지금보다 더욱 나빠질 것임을 예측할 수 있다"고 말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