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재명 "툭하면 사퇴…그런 식이면 365일 대표 바꿔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2일 불공정 공천 논란과 관련한 일각의 대표직 사퇴 요구를 두고 "그런 식으로 사퇴하면 1년 내내, 365일 대표 바뀌어야 할 것"이라고 일축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툭하면 사퇴하라 소리 하는 분들 계신 모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근 공천 과정에 대해 "민주당은 시스템에 따라서 합리적 기준으로 경쟁력 있는 후보를 골라내고 있는 중"이라며 "약간의 진통, 환골탈태 과정에서 생기는 진통이라고 생각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누군가는 1등하고 누군가는 꼴등 할 수밖에 없다"며 "국민은 변화를 바라는데 한 번 선출된 분들은 스스로 지켜가고 싶어 한다. 이 두 가지를 잘 조화하는 게 당 지도부, 공관위에서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전날 의원총회에서 당 여론조사 관련 불만이 분출된 것에 대해 "정당은 그야말로 다양한 분야에서 다양한 전략적 판단, 연구와 결단을 해야 한다. 특정 지역에서는 어떤 인물을 선호하는지도 조사해야 한다"며 "일상적으로 해오던 정당 내 조사업무인데 과도하게 예민하게 생각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십수 년 전에 어떤 업체가 성남시 여론조사를 한 번 했다, 그것과 지금 이 민주당의 정량 평가를 위한 조사와 무슨 관계가 있느냐"며 여론조사 업체 선정 관련 의혹을 반박했다.


이 대표는 '현역 의원 평가 하위 20%' 일부 의원들이 평가 결과 공개를 요구한 것에 대해선 "공관위에서 자율적으로 잘 판단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평가 기준에 대해 "5대 비리에 해당한다면 도덕성 평가 50점을 0점을 하게 돼 있다고 한다. 채용 비리가 문제 됐는데 소명하지 못하면 0점인 것"이라며 "동료 의원 평가에서 거의 0점을 맞은 분도 있다고 한다. 짐작할 수 있는 분일 것 같다"라고도 했다.

이 대표는 또 "국민의힘에서 자꾸 야당의 공천 과정에 대해서 이런저런 비난을 하고 있던데, 자세히 들여다보시면 국민의힘은 압도적 1등을 경선에서 배제하는 그런 해괴한 공천을 하지 않느냐. '입틀막 공천' 아니냐"라면서 "민주당사 앞과 국민의힘 당사 앞을 가보시면 체감하실 수 있을 것"이라고 받아쳤다.

그는 당 원로들이 공천 논란에 우려를 표한 것에 대해 "당에 대한 애정의 발로인 것이고 당이 잘 되기를, 총선에서 승리하길 바라는 마음에서 하신 충언"이라며 "공관위에서 국민들, 원로들이 걱정하지 않으시도록 해주실 것"이라고 말했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이재명 "툭하면 사퇴…그런 식이면 365일 대표 바꿔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국회 당대표실 앞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