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박지원 "민주 의원 하위 평가, 이재명 대표 권한 밖"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22일 더불어민주당 내 현역 의원 하위 20% 통보 논란에 "국민정서에 맞지 않는 부분도 있지만 이것은 공관위와 무관하고 대표 권한 밖"이라고 두둔했다. 최근 비명계를 중심으로 일부 의원들이 현역 의원 하위 20%를 통보 받고 ''비명(非明)횡사 공천'이라는 비판이 나오자 반박에 나선 셈이다.

박 전 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밝히면서 "그 과정이 매끄럽지 못했고, 포장이 미흡했기에 대표가 소통해서 정리하고 평가도 당헌당규대로 이의신청이 있으면 고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강인 선수가 캡틴 손흥민을 찾아가듯 당 대표가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전 원장은 "한 두분의 의원이 대표 사퇴, 불출마 운운했지만 논란이 커지면 당을, 총선을 파국으로 끌고 가는 하지하책"이라며 "전쟁 중 장수를 바꾸면 패배한다"고 경고했다.

그는 "DJ, 노무현, 문재인, 이재명 민주당으로 뭉쳐 윤석열·김건희 정권 심판하고 검사정권 종식시키는 것이 시대정신"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의회권력마저 내어주면 아무것도 할수 없다"며 "단결해서 총선 승리, 민주주의를 지키고 어려움에 빠진 국민께 드리는 도리"라고 덧붙였다.
박 전 원장은 "혁신은 있지만 잡음도 많은 민주당"이라며 "민주당은 민심으로 현역의원 5명이 1차 경선에서 탈락이라면 개혁, 혁신 공천"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혁신이 없기에 잡음도 없는 국힘당"이라며 "모든 길은 로마로 통하듯 김건희특검, 디올빽 반대로 통하는 국힘당은 현역 의원 물갈이 0"이라고 꼬집었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박지원 "민주 의원 하위 평가, 이재명 대표 권한 밖"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