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조선호텔 객실물품 옮기는 LG `AI 클로이 로봇`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LG전자가 AI(인공지능) 클로이 로봇을 앞세워 호텔 서비스 분야에서도 새로운 고객경험(CX) 혁신에 속도를 낸다.

LG전자는 조선호텔앤리조트와 '호텔 서비스 업무 효율화·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서비스 로봇 개발 협력' MOU(업무협약)를 맺었다고 21일 밝혔다.

양사는 △호텔에서 활용 가능한 카트형 로봇 개발·공동 실증 사업 △카트형 로봇의 최적화를 위한 프로세스 구축 △호텔 로봇 솔루션 적용 확대 등을 단계적으로 진행한다.

호텔 내 로봇은 객실 투숙객이 이용하는 복잡한 공간에서 직원과 함께 다양한 업무를 수행하기 때문에 AI 기반의 정교한 자율주행, 동작 제어를 위한 통신 기술, 주변 정보를 수집하는 센서, 빅데이터 처리 등 고도화한 관제 기술이 중요하다. LG전자는 클로이 캐리봇을 활용해 객실 정비용 카트, 식자재 무인 운반 등 다양한 용도로 이용하는 로봇을 개발한다. LG 클로이 캐리봇은 본체 뒤에 대량의 물건을 적재해 목적지로 운반하는 데 특화한 물류 로봇이다.

LG전자는 서울 소공동 소재 웨스틴 조선 서울을 시작으로 로봇 공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주로 스마트 물류 거점 등에서 활용되는 클로이 캐리봇을 호텔에 최적화된 형태로 개발·공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LG전자는 조선호텔앤리조트의 서비스 노하우에 고도화된 로봇 솔루션을 접목해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과 가치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단순, 반복, 무거운 운반 업무는 로봇에 맡겨 효율성을 높이고 직원은 고객 핵심 서비스에 집중한다. 예를 들어 객실 정비용 카트 대신 클로이 로봇과 연결된 수납함에 물건을 탑재하고 목적지를 입력하면 로봇이 스스로 객실까지 이동한다. 직원은 객실에 도착한 로봇에서 정비 물품 이용 후 다음 장소로 로봇을 보내 직접 카트를 이동하지 않고 편리하게 일할 수 있다. 또 미니바 물품은 물론 무거운 식자재, 웨딩물품, 베이커리 등을 탑재해 목적지까지 무인으로 배송할 수 있다. 호텔 관리 앱을 로봇과 연동해 현재 객실 이용 여부 등을 확인하거나 관제 시스템을 이용해 원격으로 로봇 위치를 확인·호출하는 것도 가능하다.

노규찬 LG전자 로봇사업담당 상무는 "서비스 로봇은 다양한 공간에서 활용하기 위해 AI부터 통신, 관제를 아우르는 고도화된 기술을 요구한다"며 "일찍부터 쌓아 온 차별화된 로봇 솔루션 역량을 토대로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조선호텔 객실물품 옮기는 LG `AI 클로이 로봇`
장익환(오른쪽) LG전자 BS사업본부장과 이주희 조선호텔앤리조트 대표이사가 최근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 조선 서울' 호텔에서 열린 '호텔 서비스 업무 효율화·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서비스 로봇 개발 협력' MOU(업무협약) 체결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