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깃발 따라 걷기`는 이제 끝…사진관·노래방 찾는 외국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여행 트렌드 단체에서 개인으로 변화
즉석사진·노래방 등 체험 위주 소비
`깃발 따라 걷기`는 이제 끝…사진관·노래방 찾는 외국인
서울 명동 거리에 외국인 관광객 등 방문객들이 걸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최근 외국인 관광객의 여행 트렌드가 단체에서 개인으로 변화하는 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단체 관광 시 방문하기 힘들었던 즉석사진 및 노래방 등 체험 위주의 여행이 급증했다.

BC카드는 '외국인 관광객 2000만 유치' 지원을 위해 최근 변화한 외국인 관광객의 소비 트렌드 분석 자료를 13일 발표했다. 이번 분석은 코로나19 팬데믹 이전 시점인 2019년 국내에서 발생한 외국인 결제 데이터를 엔데믹 시점(2023년)과 비교한 자료다.

우선 외국인 관광객 입국수 및 결제액은 지난 2019년 대비 40%가량씩 감소했다. 다만, 결제 카드 수 및 결제 건수는 상대적으로 적은 감소 폭을 기록했다.

외국인 관광객의 여행 트렌드가 단체에서 개인으로 변화한 점도 확인됐다. 단체 관광 때 방문 및 소비가 힘들었던 체험 매출(즉석사진, 노래방 등)과 짐보관, 고속버스 등 이동 업종 매출 비중은 증가한 반면, 쇼핑 매출 비중은 감소했다.

지난해 전체 외국인 결제 건수의 71%를 차지하는 서울 지역별 매출을 분석한 결과 카페, 즉석사진 업종이 밀집해 있는 성수동(성동구, 973%↑), 여의동(영등포구, 479%↑), 한남동(용산구, 429%↑) 내 매출 건수가 2019년 대비 급증했다.


그러나 주요 면세점들이 위치한 소공동(중구, 90%↓), 잠실3동(송파구, 88%↓), 장충동(중구, 77%↓)에서의 매출 건수는 2019년 대비 급감했다.
`깃발 따라 걷기`는 이제 끝…사진관·노래방 찾는 외국인
이용 카드 수(왼쪽), 시간대별 카드 사용 현황.

체험 위주 업종 매출 건수가 증가함에 따라 연중 카드가 가장 많이 사용됐던 시점은 10월, 시간대별로는 저녁(18~22시) 및 심야(22시~) 시간에 매출 비중이 각각 늘었다.

한편, 서울에서 결제한 외국인 중 대만 관광객의 결제 건수는 일본(15%)에 이어 두 자릿수의 증가율(14%)을 보였다.

임성원기자 sone@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