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백화점 3사 "올해는 영업익"... 최대 매출에도 수익성 악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롯데백화점과 현대백화점에 이어 신세계백화점도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하지만 고객 수요가 몰리는 대형점에 투자를 집중하면서 수익성은 1년 전보다 악화했다.

12일 백화점 업계 공시를 종합하면 롯데백화점과 신세계백화점, 현대백화점 등 주요 3사의 지난해 백화점 부문 매출은 모두 전년 대비 성장했다. 롯데는 국내 백화점 부문 매출이 3조2228억원으로 전년 대비 1.5% 증가했고 신세계는 2조5570억원으로 2.8% 늘었다. 지난 7일 실적을 공개한 현대백화점의 매출도 2조4026억원으로 전년보다 4.9% 증가했다.

매출과 영업이익이 크게 늘었던 2022년과 비교해 증가 폭은 둔화했으나 고물가·고금리에 따른 가처분 소득 감소로 내수 소비 시장이 타격을 받은 상황에서 내놓은 성적표로는 선방한 수준이다.

지난해 신세계 강남점이 매출 3조원을 달성하고 롯데 잠실점과 본점, 신세계 센텀시티가 2조원을 넘는 등 대형점 위주의 매출 경쟁이 전체 백화점 실적을 끌어올린 모양새다. 실제 지난해 점포별 매출 신장률은 롯데 잠실·본점, 신세계 강남·센텀시티·대전, 현대 판교·더현대서울 등 각 사의 주력 점포만 3∼16% 정도로 의미 있는 수준을 기록했고, 나머지 매장은 대부분 0%대나 마이너스 성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백화점들이 시장 상황이 어려운 가운데 대형점 매출을 끌어올리는 데 집중하면서 영업이익은 쪼그라든 것이다.

백화점 부문 영업이익을 보면 신세계는 4399억원으로 12.4% 줄었고 현대는 3562억원으로 6% 감소했다. 롯데백화점만 국내 백화점 부문 영업이익이 4984억원으로 2% 증가했다.

이는 물가 상승으로 인건비와 수도·광열비 등 고정비가 늘었고 소비침체 속에 매출을 끌어올리느라 판매촉진비를 많이 투입한 결과로 풀이된다.


백화점 업계는 올해 장사도 쉽지는 않겠지만 매장 리뉴얼과 브랜드 보강 등으로 성장을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증권가에서는 올해 백화점 영업이익이 개선될 것으로 보고 있다. 작년 인상된 수도·광열비 등의 추가 인상 가능성이 제한적인 데다 판매관리비 감축 영향 등이 반영될 것이란 전망이다.
신세계는 지난 7일 공시를 통해 올해 별도 기준 영업이익 전망치를 지난해 실적(2766억원)보다 늘어난 3000억원 수준으로 제시하면서, 판관비 감축 등을 통해 이익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주영훈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이와 관련 "지난해와 달리 수도·광열비 등 판관비 증가 영향이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올해 신세계는 매출 증가율을 상회하는 이익 증가 흐름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이진협 한화투자증권 연구원도 "지난해에는 고정비 증가 부담이 컸으나 올해는 추가 인상 가능성이 제한적인 상황"이라며 신세계와 현대백화점 영업이익이 올해 각각 9%, 10%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백화점 3사 "올해는 영업익"... 최대 매출에도 수익성 악화
부산 해운대구 신세계 센텀시티 전경. 신세계백화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