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스위프트, 청혼 받을까?..."도쿄 공연 직후 남친 보로 美 슈퍼볼 경기장으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세계적인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가 일본 도쿄에서 공연을 마치자마자 미국 프로풋볼(NFL) 슈퍼볼 경기가 열리는 라스베이거스를 향해 출발한 것으로 보인다고 AP통신 등 미국 매체들이 10일(현지시간) 전했다.

최근 미국에서는 스위프트가 남자친구인 NFL 선수 트래비스 켈시의 슈퍼볼 경기를 보기 위해 도쿄에서 라스베이거스로 제시간에 돌아올지 여부가 대중의 큰 관심사가 됐다.

AP는 스위프트의 도쿄 콘서트가 끝나고 약 1시간 뒤 하네다 공항의 전용기 구역에 미니밴 한 대가 도착했고, 경호원 네다섯 명이 검은 우산으로 장막을 친 가운데 누군가가 탑승 구역 안으로 들어갔다고 전하며 이 사람이 스위프트일 것으로 추정했다.

AP는 또 스위프트가 이날 공연 중 "우리 모두 위대한 모험을 떠날 것"이라고 말했다면서 이는 일본에서 미 서부로 9개 시간대와 날짜변경선을 거슬러 이동하는 자신의 여정을 암시한 것일 수 있다고 추측했다.

이날 도쿄돔에서 공연을 관람한 팬 다카하시 히토미(29)는 "스위프트가 제시간에 (미국에) 돌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 정말 로맨틱하다"고 AP에 말했다.

미 연예매체 TMZ는 소식통을 인용해 11일 라스베이거스 얼리전트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슈퍼볼 경기장 관중석의 VIP룸에 스위프트를 비롯해 그의 가족들과 켈시의 가족들까지 모두 모일 예정이라고 전했다.


켈시는 이 VIP룸을 예약하는 데 100만달러(약 13억3000만원)가 넘는 돈을 지불했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이번 슈퍼볼은 켈시가 소속된 캔자스시티 치프스와 29년 만의 우승에 도전하는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의 경기 결과뿐 아니라 경기가 끝난 뒤 켈시가 스위프트에게 청혼할지 여부도 관심을 받고 있다.

캐나다의 한 스포츠 도박 사이트에서는 이를 두고 베팅이 벌어졌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스위프트, 청혼 받을까?..."도쿄 공연 직후 남친 보로 美 슈퍼볼 경기장으로"
테일러 스위프트가 7일 도쿄돔에서 공연을 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